상단여백
HOME IR·홍보 음악과 오디오
‘동급 최고 수준의 활용성’ KEF, 소형 무선 스피커 LSX II 출시
김세형 기타리스트 | 승인 2022.06.10 12:17
<제품 사진>

KEF LSX II 와이어리스 스피커는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비롯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성과 경쟁력을 통해 최상의 청음 경험을 제공한다. 이 작은 무선 스피커는 좋아하는 노래의 모든 디테일을 듣거나 신상 게임에 완전히 몰입해 자신을 잃어버린 것만 같은 짜릿한 순간을 만들어줄 것이다. 일반 가정의 거실이나 홈 오피스는 물론 스튜디오 어느 공간에서도 청취자가 원하는 하이파이 음질을 제공할 수 있다.

KEF의 오리지널 LSX는 이미 다양한 수상 경력을 통해 60년이 넘는 긴 시간 연구한 혁신 기술과 업계를 선두하는 성능 그리고 디자인 면에서 인정받았다. 그리고 신제품 LSX II는 그러한 전작의 명성을 뒤이을 혁신을 구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명 산업 디자이너 마이클 영과의 협업으로 더욱 부각되는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LSX II의 기술 혁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편의사양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한다.

차세대 플러그 앤 플레이 스피커 시스템이라 할 수 있는 LSX II는 새로운 W2 무선 플랫폼과 다양한 연결 옵션을 탑재해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또 KEF Connect 앱과 광범위한 스트리밍 연결 등 어떤 서비스를 통해 음악을 재생해도 TV, 데스크탑, 노트북, 콘솔과 턴테이블을 통해 실내 분위기를 즉시 깨끗하고 자연스러운 사운드로 연출해 낸다.

이번 신제품 LSX II 역시 KEF의 트레이드마크이자 하이파이 스피커 드라이브 유닛의 새로운 시대를 연 동축 유닛 11세대 Uni-Q 드라이버를 장착했다. 이 유닛은 LSX II는 특별히 설계된 KEF의 11세대 Uni-Q 드라이버 어레이를 사용해 실내에 고른 소리를 분산한다. Uni-Q 드라이버에 최적화된 Advanced Music Integrity 엔진은 보다 선명하고 완벽한 타이밍의 성능을 제공한다. 그 결과 마침내 스피커는 사라지고, 오직 음악만이 남아 있는 경험을 할 수 있다.

LSX II 무선 스피커는 이 밖에도 거의 모든 방면에서 홈 엔터테인먼트 제품으로서 특화된 성능을 강화해 우수한 기능성을 확보했다. 에어플레이2, 크롬캐스트 그리고 룬을 통한 추가 무선 스피커와의 멀티룸 연결부터 본체의 색상과 매칭되는 S1 플로어 스탠드와 P1 데스크 패드 및 B1 벽면 브래킷과 같은 옵션도 함께 제공된다.

제품의 디자인은 덴마크의 촉망 받는 현대 섬유 디자이너인 Kvadrat가 참여했다. 색상은 무광 새틴, 미네랄 화이트, 라바 레드, 카본 블랙과 코발트 블루는 총 5가지 중 선택 가능하다. 또 사운드웨이브는 영국의 대표적인 디자이너와도 같은 테렌스 콘란 에디션과의 최종 협업으로 통해 제작되어 큰 관심을 끌었다. 콘란의 상징과도 같은 시그니처 블루 패턴으로 강조된 스피커 포트와 드라이버를 장착하며 차별화를 이루었다. 제품과 관련한 더 자세한 사항은 KEF.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세형 기타리스트  giftstar@naver.com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형 기타리스트 giftstar@naver.com

김세형 기타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