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산업 산업
큐렉소, 메릴 헬스케어와 함께 인도를 넘어 세계 각지로 동반 진출 추진인도에서 ‘큐비스-조인트’를 활용한 인공관절 로봇수술 3,000례 이상 진행
권병우 기자 | 승인 2022.11.24 10:29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 주식회사(060280, 대표이사 이재준)는 인도 최대 인공관절 임플란트 기업인 메릴 헬스케어와 인도 외 세계 각지로 동반 진출을 위한 추가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24일 밝혔다.

<사진 설명 : 큐렉소 이재준 대표(가운데)와 메릴 헬스케어 관계자들이 큐렉소 본사 쇼룸에서 기념촬영을 하였다.>

이번 추가 계약으로 양사는 인도 의료시장에 국한 된 인공관절 수술로봇 ‘큐비스-조인트’를 인도를 비롯하여 동유럽, 남아메리카, 중동아시아 등 메릴 헬스케어가 진출한 세계 각지로 동반 진출하게 되었다.

인도 최대 인공관절 의료기업인 메릴 헬스케어는 2006년 설립 후 인공관절 임플란트를 비롯하여 혈관 중재 장치, 정형외과 보조제, 체외 진단, 기관 내 수술 제품 등을 제공하는 종합 의료 솔루션 제조업체이다. 전 세계 100개 이상의 국가에 100개 이상의 제품을 수출하는 다국적 기업으로 약 4천여 명 이상의 임직원과 인도 이외에 미국, 독일, 브라질, 러시아, 남아프리카, 튀르키예 등 해외 여러 나라에 자회사를 두고 있다.

<메릴 헬스케어에 공급된 큐비스-조인트> 사진제공=세계로 뻗어가는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주)

큐렉소는 2020년 6월 메릴 헬스케어와 2025년까지 최소 53대의 대규모 수출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2020년 3대를 시작으로 2021년 5대 및 2022년 24대 등 지금까지 총 32대를 공급하였다.

최근 큐렉소와 메릴 헬스케어는 사업확대 및 시너지 창출을 위해 인도에 국한 된 계약을 메릴 헬스케어가 진출한 세계 각지로 확대하는 추가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해당 국가의 진출을 위해 메릴 헬스케어는 마케팅과 영업활동을 그리고 큐렉소는 제조를 각각 담당한다.

<큐렉소 C I> 사진제공=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주) 

이재준 대표는 “인도는 전 세계 의료로봇 시장 중 가장 성장성이 큰 국가 중 하나로 큐비스-조인트의 성공적 진출은 큐렉소 의료로봇의 높은 기술력과 메릴 헬스케어의 마케팅 파워가 있었기 때문이라 판단한다.”라며 “현재 양사는 이번 추가 계약을 통해 인도 이외의 지역에 동반 진출을 추진하게 되었으며 이로서 큐렉소는 다시 한 번 K-의료로봇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다만, 미국, 서유럽, 중국, 일본 등 당사가 전략적 진출을 추진하는 핵심 국가는 이번 추가 계약에는 포함하지 않았으며 당사는 현지 주요 파트너사들과 별도 계약을 통해 진출할 계획이며 전 세계 의료로봇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미국은 현재 관계사인 TSI(Think Surgical Inc.)와 FDA 인허가를 위한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보도-취재부를 총괄하는 권병우 본부장입니다.

권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