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공연/전시
JTBC ‘비긴어게인-인터미션’, 달콤한 러브송→울림 가득 듀엣, 단체곡까지
이수연 기자 | 승인 2023.01.13 10:19
   

최정상급 라인업과 역대급 힐링 버스킹으로 포문을 연 JTBC '비긴어게인-인터미션'이 더욱 다채로운 선곡으로 꾸민 버스킹을 선보인다.

13일(금)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인터미션'(연출 신영광)에서는 박정현, 김종완(넬), 강민경, 존박, 최정훈(잔나비), 김도형(잔나비), 정동환(멜로망스)의 ‘My Universe’(원곡: 콜드플레이, BTS) 단체 버스킹이 공개된다. 7명이 한자리에 모인 연습실 현장도 공개될 예정으로 랩 파트에 도전하게 된 강민경과 존박은 완벽한 랩핑을 위해 노래 연습만큼 랩 연습에도 열심히 임하며 합주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두 레전드의 만남, 박정현과 김종완의 듀엣 무대도 공개된다. 두 사람이 함께한 노래는 ‘1994년 어느 늦은 밤’(원곡: 장혜진). 도합 51년차 베테랑 가수인 두 사람도 “둘이 함께 하는 듀엣은 처음이라 기대하는 것만큼 또 긴장이 된다”며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고. 폭발적인 가창력을 소유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명곡 무대에 기대가 모아진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심야 버스킹을 진행한 임재범, 하동균, 김필, 헤이즈, HYNN(박혜원), 정성하, 김현우(딕펑스) 팀도 듀엣 버스킹의 향연을 펼친다.

남녀 듀엣곡의 대명사 ‘남과 여’(원곡: 박선주, feat. 김범수)를 선곡한 하동균과 헤이즈는 박물관 실내를 달달함으로 가득 채운다. 특히 하동균은 “이렇게 달콤한 노래를 듀엣으로 부르는 건 처음”이라며 “연습할 때도 눈을 한 번도 쳐다보지 못했다”고 밝혀 부끄러움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본격적인 듀엣 공연이 시작되자 헤이즈를 향해 로맨스 눈빛으로 돌변, 노래가 끝난 후 헤이즈는 하동균에게 ‘하폭스’라는 별명을 지어주며 여성 관객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독보적인 음색을 자랑하는 두 사람의 달달한 무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팀의 맏형 임재범과 막내 박혜원의 울림 가득한 듀엣 버스킹도 이어진다. 버스킹 전부터 임재범의 오래된 팬임을 밝힌 박혜원은 두 사람의 듀엣 곡으로 ‘살아야지’(원곡: 임재범)를 선곡한 이유를 공개했다. 박혜원은 “학창 시절 이 노래를 처음 듣고 길거리에서 눈물을 펑펑 흘렸다”며 “‘살아야지, 살아야지’라는 가사가 어려운 환경에서 음악을 선택한 자신을 끝까지 응원해준 부모님의 마음을 대변한 것 같았다”는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학창 시절 박혜원에게 위로가 되어 준 이 노래는 원곡 가수인 임재범과 함께 해 더 큰 감동을 줄 예정이다.

달달한 듀엣곡부터 울림 가득한 소울풀 듀엣곡까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버스킹 공연은 오늘(13일 금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인터미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