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스타
채수빈, ‘하이재킹’ 상황에 봉착한다! 승무원 ‘옥순’으로 변신 완료
이수연 기자 | 승인 2024.06.14 13:04

배우 채수빈이 ‘하이재킹’ 상황에 봉착한다.

채수빈이 오는 21일(금) 극장 개봉을 앞둔 영화 ‘하이재킹’에서 여객기 내 유일한 승무원 ‘옥순’ 역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그는 청춘의 다채로운 면면을 선보인 이전 작품들에서 180도 변신, 1971년 대한민국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 그려낼 새로운 캐릭터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먼저 깔끔한 유니폼에 살짝 기울여 쓴 모자, 단정한 단발머리까지, 채수빈은 1970년대 승무원 그 자체인 듯한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더불어, 승객들을 향한 그의 초롱초롱한 눈망울과 다정한 미소는 극 중 인물이 가진 직업에 대한 애정을 엿보게 하기도. 반면, 앞서 공개된 1차, 2차 예고편 속 채수빈은 검게 얼룩진 얼굴에 흐트러진 헤어스타일로 비주얼 변화를 보여주며 앞으로 불어닥칠 파란을 더욱 궁금하게 했다.

채수빈의 탄탄한 연기 또한 관전 포인트다. 최근 공개된 캐릭터 예고편에서 그는 평화롭던 여객기가 한순간에 아수라장이 된 상태에서 느끼는 혼란스러움과 두려움은 물론, 승객들을 책임져야 한다는 결연한 의지 등 ‘옥순’의 혼재된 감정을 오롯이 눈빛에 담아내며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특히, 조종실과 기내를 오고 갈 수 있는 ‘옥순’으로서 채수빈이 하정우(태인 역), 성동일(규식 역)과 빚어낼 연기 시너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처럼 여러 작품을 통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과 풍부한 감정폭을 입증해온 채수빈은 일촉즉발의 상황을 마주한 ‘옥순’의 심리 변화를 유감없이 담아낼 예정이다. 특히, 지난 13일(목)에 진행된 ‘하이재킹’ 언론배급시사회에서 그는 “승객들을 챙기러 다니거나 조종실에서 기장 규식과 부기장 태인이 찾을 때 승무원으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다”라며 극 중 인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하이재킹’에서 채수빈이 펼칠 존재감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채수빈을 비롯해 하정우, 여진구, 성동일 등이 출연하는 영화 ‘하이재킹’은 오는 21일(금) 극장 개봉 예정이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