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산업 산업
에이치브이엠, 신규시설투자 계획 발표...CAPA 확장 본격화서산 인근 부지 활용, 12톤급 VIM, 6톤급 VAR, 12톤급 ESR 추가 증설 계획
이정훈 기자 | 승인 2024.07.08 12:52

첨단금속 제조 전문기업 에이치브이엠(HVM, 대표이사 문승호)은 첨단금속 전문 용해 및 제조 공장 건축 계획을 8일 공시를 통해 발표했다.

공장 부지는 2024년 초 서산 제1공장 인근에 확보한 부지 1,000여 평을 활용할 계획이며, 올해 안에 공장건축을 완료하고 제작 중인 12톤급 VIM(Vacuum Induction Melting, 진공유도용해로)이 도입되는 대로 설치와 시운전을 개시해 2025년 상반기 내에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설비 증설이 완료되면 연 4,280억 원 규모의 생산 규모를 확보하게 된다.

이번 ’첨단금속 전문 용해 및 제조 공장 건축’의 핵심은 VIM 시설의 증설이다. VIM은 회사의 주요 제품인 고순도 및 고성능 첨단금속 생산을 위한 필수 용해로다. 또한, 6톤급 VAR(Vacuum Ark Remelting, 진공아크용해로) 2기, 12톤급 ESR(Electro Slag Remelting, 전극 슬래그 재용해로) 1기를 추가로 증설함으로써 회사는 현재 첨단금속 생산량인 4톤에서 총 16톤 규모의 첨단금속 제조 및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고순도 및 고성능 금속은 항공산업, 우주로켓, 방산, 반도체와 에너지와 플랜트 산업에서 특수 용도로 사용되는 소재로 미국, 독일, 일본 등 첨단 기술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기술이 축적되고 고도화된 진입장벽이 높은 소재다. 대표적인 글로벌 첨단금속 소재사로는 미국의 ATI(Allegheny Technologies Incorporated, 시가총액 약 10조 원), 마테리언(Materion Corp, 시가총액 약 3조 원), 독일의 VDM metal Gmbh, 일본의 프로테리얼(Proterial, Ltd., 구 히타치금속) 등이 있다.

문승호 에이치브이엠 대표이사는 “에이치브이엠은 미국, 독일, 일본 등에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던 국내 고성능 첨단금속 시장에 진입해 국내 첨단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해 왔다”라며, “앞으로도 첨단금속 생산 역량 확대를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며, 수익성이 뛰어난 첨단금속 생산 역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회사의 고성장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이치브이엠은 지난 6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첨단금속 제조 전문기업이다.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수입 소재의 국산화와 반도체용 고순도 타겟, 나로호·누리호 로켓소재 국산화, 항공 소재, 잠수함 등 방산 분야 신소재 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2021년 이후 해외 시장을 개척하여 현재 미국, 이스라엘, 인도 등에 첨단금속 소재를 공급하고 있다.

이정훈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 기자 bodo@emoneynews.co.kr
산업부를 담당하는 이정훈 기자입니다.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