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부동산 부동산
서울·수도권, 1년 새 점포 권리금 2600만원 증가서울 광진구·경기도 일산, 권리금 증가폭 최고
박영재 기자 | 승인 2011.02.15 14:55
올초 들어 서울 및 수도권 소재 점포 권리금이 1년 만에 26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경제 성장에 대한 낙관적 전망과 내수소비 증가로 인한 매출실적 호전이 권리금 상승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점포거래 전문기업 점포라인이 지난 1월 자사DB에 등록된 점포매물 1923개를 지난해 1월 등록된 매물 2166개와 비교 분석한 결과 권리금은 1억20만원에서 1억2654만원으로 2634만원 증가했다.

이같은 증가세는 매출 상승에서 1차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점포당 월 평균 매출액은 지난해 1월 1792만원에서 올 1월 2267만원으로 475만원(26.51%)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에서는 구로구 지역 점포들의 권리금이 가장 많이 올랐다. 구로구 소재 점포의 평균 권리금은 지난해 1월 8194만원에서 올 1월 1억4646만원으로 6452만원(78.74%) 증가했다.

구로구 지역의 점포 권리금이 오른 것은 얼어붙은 경기가 해빙 조짐을 보이면서 거래를 망설이던 중형 점포들이 매물로 나왔기 때문.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선미 팀장은 “창업 수요가 늘면서 거래가 이뤄질 것이라는 점주들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로구 다음으로 권리금이 많이 오른 지역은 광진구였다. 광진구 소재 점포의 평균 권리금은 7373만원에서 1억3208만원으로 5835만원(79.14%) 올랐다. 증가율로는 가장 높은 수치다.

광진구는 건대 상권이 대표적이지만 이 밖에도 종합터미널, 테크노마트, 대형 극장 등 유동인구 흡수력이 뛰어난 시설이 밀집해 있어 경기가 회복될 때 가장 먼저 권리금이 오르는 지역 중 하나다.

이어 금천구가 8375만원에서 1억2628만원으로 4253만원(50.58%) 올랐고 영등포구도 9811만원에서 1억3872만원으로 4061만원(41.39%) 오르는 등 서울 25개 구 중 19개 구의 권리금이 지난해 1월에 비해 올랐다.

수도권 지역에서는 고양시 소재 일산동구 소재 점포들의 회복력이 돋보였다. 이 지역 점포의 평균 권리금은 8596만원에서 1억78만원으로 1482만원(17.2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권리금 상승의 배경에는 일산 신도시 최대의 상권, 라페스타가 있다. 라페스타에는 일산 거주 소비자는 물론 서울 지역에서도 유입되는 2~30대 소비인구가 항상 꾸준하다.

이어 용인시 수지구의 점포 권리금이 1억2076만원에서 1억3250만원으로 1174만원(9.72%) 올랐고 안양시도 300만원 가량 오르는 등 지역 내 유력 상권이 있는 곳은 대부분 오름세를 보였다.

반면 내림세를 보인 곳은 서울에서는 강남, 마포 등이었고 수도권에서는 인천 부평 등으로 파악됐다. 강남구 소재 점포 권리금은 지난해 1월 1억7001만원이었으나 1년 만에 1억3272만원으로 3729만원(21.93%) 내렸고 인천 부평구는 1억2868만원에서 1억333만원으로 2535만원(19.7%)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마포구는 1억2493만원에서 1억562만원으로 1931만원(15.46%), 동대문구는 7730만원에서 6805만원으로 925만원(11.97%) 각각 내렸다.

그러나 이들 지역 중 강남이나 마포, 부평의 경우 실제로 권리금이 내렸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이들 지역은 각각 국내에서도 내로라하는 유력 상권을 보유한 곳으로 최근의 권리금 상승을 주도하는 지역으로 꼽히기 때문.

오히려 불황이 극심하던 지난해 1월에도 계속 강세를 보였다가 흐름에 의해 권리금 시세가 늦게 내렸고 이 때문에 이번 조사에서 권리금이 떨어진 것으로 보일 뿐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따라서 이 지역 점포를 구할 때는 이 같은 부분을 미리 염두해 둘 필요가 있다.

중요한 것은 점포거래 시장이 올해, 정확히는 올해 상반기를 겨냥하고 계속 달아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8월 이후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한 권리금 시세는 지난해 하반기 다소 주춤했으나 올 1월 들어 재반등하며 과열에 대한 우려를 낳을 만큼 강세를 보이고 있다.

주 단위로 시세를 파악해보면 1월 중하반기부터는 권리금이 1억 3000만 원선을 돌파한 상태. 이는 2008년 국제 금융위기 여파로 국내에 몰아친 불황기를 기준으로 삼을 때 가장 높은 수준이다.

3월이 창업시장 대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가격 상승은 어쩔 수 없는 흐름이다. 아울러 올해는 4월에 있을 재보궐 선거를 제외하면 이렇다 할 대내외적 이슈나 행사가 없어 자영업자들에게는 최상의 영업 여건을 제공할 것으로 관측된다.

점포라인 정대홍 팀장은 “올 상반기에는 불황으로 인해 창업을 망설이던 예비창업자들도 대거 시장에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를 겨냥한 권리금 거품도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정대홍 팀장은 “권리금 적정성 여부를 반드시 체크해보고 지나치게 비싼 중개수수료를 요구하는 업체는 경계해야 하며 다양한 루트로 정보를 수집한 뒤 권리매매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신중함이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박영재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재 기자 bodo@emoneynews.co.kr
제약-바이오 섹션을 담당하는 박영재 기자입니다.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