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부동산 부동산
지지옥션, 상반기 아파트 경매 시장 동향 분석
김정운 기자 | 승인 2011.06.27 18:16
2011년 상반기 아파트 경매 시장은 수도권과 지방의 양극화로 요약된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이 올 상반기 아파트 경매시장 주요지표를 조사한 결과, 비수도권 지역의 낙찰률과 낙찰가율, 경쟁률이 모두 수도권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으며, 낙찰률의 경우 지방이 수도권의 두 배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낙찰가율을 살펴보면 가장 높았던 곳은 부산으로 감정가 대비 110.2%를 기록했다. 부산 다음으로는 경남이 감정가 대비 107%였으며, 뒤를 이어 광주 99.3%, 전북 96.6%를 기록했다.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7곳이 감정가의 90%를 넘겨서 낙찰되었고, 수도권 광역시도 세 곳보다 낮은 낙찰가율을 기록한 곳은 전남과 강원 단 2곳에 그쳤다.(그림 1 참조)

이처럼 수도권과 지방 경매시장의 양극화를 가져온 데는 소득대비부채상환비율(DTI) 규제가 결정적인 작용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규제의 적용지역이 수도권과 비수도권으로 갈라지기 때문이다. 부동산 시장 전반에 한파가 몰아쳤던 2008년 10월부터 2011년5월까지 서울과 부산의 낙찰가율이 어떤 경로를 거쳐왔는지 살펴보면 DTI 규제가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미친 영향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2008년 금융위기의 극복을 위해 2009년 2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2%로 인하하자 서울과 부산의 낙찰가율이 일제히 상승세를 올렸다. 이는 서울에서 더 두드러졌는데 2009년 9월 서울의 아파트 낙찰가율은 90.7%를 기록하면서 부산을 넘어 섰다.

그러나 같은 달 정부에서 DTI규제의 수도권 확대실시를 발표함으로써 부산은 상승으로, 서울은 하락으로 희비가 엇갈렸다. 70%대까지 추락하던 서울의 낙찰가율은 2010년 8월 정부에서 DTI규제의 한시적 완화를 선언하고서야 간신히 80%대로 올라섰다. DTI에 울고 웃은 것이다.

규제에 묶인 수도권과 대조적으로 지역의 주택담보대출은 크게 증가해 수도권과의 격차를 벌이는 또 다른 요인으로 지적된다. 한국은행의 지역 금융동향 자료에 따르면 경남은 4월 들어 월별 주택담보대출 증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부산은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을 중심으로 가계 대출이 빠르게 늘고 있다. 광주전남 지역도 신협과 새마을금고를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지지옥션 남승표 선임연구원은 “수도권과 지방에 대한 비대칭적 규제가 아파트 경매시장의 양극화를 불러온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정부에서 주택 관련 금융정책을 어떻게 펼치느냐에 따라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될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정운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운 기자 bodo@emoneynews.co.kr

김정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