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산업 유통
GS홈쇼핑, 말레이시아에서 중국어 홈쇼핑 채널 개국
김정운 기자 | 승인 2015.10.20 09:16

GS홈쇼핑의 말레이시아 홈쇼핑 채널 ‘GO SHOP’이 10월 19일 현지 최초로 24시간 중국어 채널을 개국했다. 이로서 고샵은 연초 개국한 말레이어 채널에 이어 약 9개월만에 복수채널을 운영하게 돼 또 하나의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고샵은 올해 1월 GS홈쇼핑과 현지 미디어그룹 ‘아스트로’社의 합작을 통해 만들어진 홈쇼핑채널로 현재 약 4백60만 가구에 이르는 가시청 가구수를 가지고 있다. 

이번 개국은 말레이시아 인구의 25% 이상이 중국어를 주로 사용하고 있어 이뤄지게 됐다. 또 이들은 행정과 경영 등 전문인력 중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쿠알라룸푸르같은 대도시 지역에서는 인구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등 말레이시아 소비시장에서 중요한 집단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 고샵은 약 1백만 가구의 중국어 사용자를 가시청가구로 확보하고 있는데, 이들 중 68%가 홈쇼핑에서 물건을 구매할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어 채널에서는 기존 고샵에서 판매하던 상품과 별도로, 중국어를 사용하는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맞춤 상품도 준비할 예정이다. 또 GS홈쇼핑은 지난 2012년 중국에 진출해 합작 홈쇼핑을 운영하고 있어, 중국인에 대한 판매 노하우 등이 이번 채널 개국과 시너지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또 중국어 채널 개국을 통해 기존 고샵에 판매되던 한국의 우수 중소기업 상품도 매출 확대 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고샵은 개국한지 약 6개월만에 50만개 이상의 제품을 판매하는 등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 한국 상품의 인기도 높아 전체 상품 중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스팀큐 다리미와 셰프라인 프라이팬, 오리엔탈로우 팩트 등 한국 중소기업 상품이 현지 히트상품 상위권에 위치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1인당 GDP가 11,062달러(2014년, IMF)로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과 비교해 약 2배 이상 높은 편이고, 전체 인구수도 약 3천만명에 달해 소비 잠재력이 크다. 또 말레이시아 소매 시장은 2020년까지 4조원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데, 그 중 온라인 시장은 매년 2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통해 4천억원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GS홈쇼핑은 올해 러시아에 진출하는 등 말레이시아와 중국을 포함한 해외 8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올해 총 1조 2천억원의 해외 취급고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외 합작사를 통한 한국 상품 판매액 중 80% 이상을 중소기업이 차지하고 있는 등, GS홈쇼핑의 글로벌 홈쇼핑 네트워크가 한국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운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운 기자 bodo@emoneynews.co.kr

김정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