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의료/질환
DGIST, 염증에 의한 동물 노화 메커니즘을 규명하다DGIST 박상철 교수팀, '염증 유도 노화설' 실험적으로 밝혀내
김근식 기자 | 승인 2017.01.10 10:13

[이머니뉴스/ 서울] DGIST 연구팀이 가설로만 알려져 온 염증 축적에 의한 동물노화설을 실험을 통해 규명했다.

DGIST(총장 신성철)는 뉴바이올로지전공 박상철 석좌교수(웰에이징연구센터장) 연구팀이 전남대 의과대학 최현일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동물의 장내 염증 축적에 의한 동물 노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9일(월) 밝혔다.

지금까지 동물 노화를 설명하는 많은 가설이 발표돼왔으며 그중 하나가 염증의 축적이 동물 노화의 원인이 된다는 염증 유도 노화설이다.

하지만, 염증 유도 노화설은 동물의 노화에 대한 많은 가설 가운데 하나로 그 실체가 분명하게 증명되지 않았다.

박상철 석좌교수 연구팀은 동물의 생물학적 연령 증가에 따라 장 조직 내에 혈관내피세포를 둘러싸고 있는 혈관주위세포(Pericyte)가 감소하고 이에 따른 혈관 누수가 진행되는 등 혈관 기능이 저하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러한 현상은 장 조직 내강에 있는 염증세포(대식세포, Macrophage)의 증가와 이 세포가 분비하는 사이토카인인 TNF-α의 증가 및 이에 따른 혈관 주변 환경의 변화 때문이라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증명했다.

연구팀은 염증에 의한 동물 노화를 설명하는 가설인 염증 유도 노화설을 실험적으로 증명했을 뿐만 아니라 염증 조절 및 혈관누수 억제를 통한 생쥐 실험에서 노화의 진행을 늦출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DGIST 박상철 석좌교수는 "염증 증가에 의한 노화 메커니즘을 새롭게 규명함으로써 염증 제어를 통한 노화 억제 및 항노화 연구의 응용 가능성을 개척한 것이 이번 연구의 의의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노화 제어를 위한 염증세포 및 혈관 누수를 조절하는 후속연구를 통해 인간의 건강 수명 연장을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한 연구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월 3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이번 연구는 DGIST 연구개발지원프로그램 및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김근식 기자  nice3734@hanmail.net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 nice3734@hanmail.net
IT-산업부-스타트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