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공연/전시
‘라이브’ 이광수, 청년 '염상수‘의 아프지만 값진 성장통
박현식 기자 | 승인 2018.04.15 18:04
   
▲ tvN '라이브' 11회 방송분 캡처ⓒ이머니뉴스

지난 1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11회에서 이광수가 ’염상수‘ 역으로 분했다. 그는 짝사랑하는 한정오(정유미 분)와 의견이 갈린 상황에서도 소신을 밝히며 진심을 전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이날 상수는 정오에게 먼저 말을 건넸다. 양부에게 성추행을 당한 아동사건 처분을 두고 전날 정오와 명호(신동욱 분)의 의견이 엇갈렸던 상황. 이에 상수는 정오를 향해 “물론 니네 엄마처럼 애를 혼자 잘 키우는 사람도 있지, 당연히” 라고 입을 연 후, “친모가 키우는 것보다는 최명호 경장이 말한 대로 기관에 보내는 것도 안 나빠” 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상수는 단호하면서도 차분하게 다시 말을 이어갔다. 그는 정오를 바라보며 “형이 아니었음 난 지금 어떻게 됐을지 몰라. 그때 우리 엄마는 알콜홀릭이었거든. 고아원에 가고 싶었어. 하루 세끼 밥만 준다면” 이라며 자신의 아픈 과거를 담담하고 진지하게 이야기했다. 상수는 짝사랑하는 정오의 편을 무조건 들지 않았다. 그는 “아닌 건 아닌 거야” 라며 오히려 자신이 겪은 유년시절의 상처가 사건의 아동들에게 되풀이 되지 않기 위한 진심을 전했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상수는 막 씻고 나온 모친의 젖은 머리카락을 수건으로 차분히 말려주었다. 엄마의 아픈 그늘 아래에서 방임된 상태로 어린 시절을 보냈던 상수는 이제 어른이 되어 엄마의 든든한 버팀목이 된 것. 경찰로서 한 발짝 성장을 보여주고 있는 상수가, 염상수 그 자체로서도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큰 응원을 받고 있다.

한편, 이광수가 출연하는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14일(일) 밤 9시 12회가 방송된다.

박현식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심지현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윤성만 (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