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공연/전시
작곡가 겸 방송인 돈스파이크,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 ‘임시보호자’로 합류‘해피’ 데리러 유기견 보호소 향한 돈스파이크가 ‘욱한’ 사연은?…“그 순간 짜증나고 화가 났다”
박현식 기자 | 승인 2018.08.10 18:37
   
▲ ⓒ이머니뉴스

작곡가 겸 방송인 돈스파이크가 유기견 임시보호자로 나선다.

 

13일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돈스파이크는 직접 보호소로 향해 일정기간 동안 돌볼 ‘해피’ 선택에 나선다. 보호소 내 중소형 유기견을 모아놓은 견사로 향한 돈스파이크는 “들어간 순간 짜증나고 화도 좀 났다”라고 말문을 연다.

그는 “견사를 둘러보자 ‘이 아이들은 아무 잘못도 없는데 왜 여기 있어야 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들이 욕심 때문에 샀다가 귀찮다고 버려서 방치된 아이들이 많이 있더라. 사람의 보살핌을 받고, 챙김을 받아야 하는데 방치된 채 주인을 기다리는 모습에 짜증과 화가 났다”라고 덧붙였다. 

그런 강아지들에게 다가가 한 마리 한 마리 손길을 건네는 돈스. 그리고 유독 그의 눈에 띄는 강아지 한 마리가 있는데, 아이의 절박함이 돈스파이크에게 전해진걸까?

“입양되지 못하면 이틀 후에 안락사를 당하게 되는 강아지다”라는 보호소 직원의 말에 돈스파이크는 “이 아이가 이 곳에서 제일 급한 아이죠?”라고 물으며 자신의 ‘해피’로 선택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전에 키웠던 같은 종에 발랄하고 사람을 좋아하는 아이, 그리고 무엇보다 당장 내일 주인을 만나지 못하면 험한 일을 당하는 아이의 구출에 나선 돈스파이크의 ‘임시보호 일기’는 13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박현식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심지현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윤성만 (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