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지역
대규모 기업회의 인천으로 속속, 기업회의 1번지 도시 비상암웨이「2018 FED」(10.3 남동체육관 10,000명,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컨벤션 (10.6 컨벤시아 14,000명)
권병우 기자 | 승인 2018.10.05 09:17
   
▲ ⓒ이머니뉴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인천관광공사는 지난 10월 3일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암웨이 주최 기업회의「2018 FED(Free Enterprise Day)」에 이어 10월 6일 송도컨벤시아에서 14,000여명 규모의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가 주최하는 「2018 코리아 컨벤션」기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시가 중국의 방한금지 조치 등 대내·외 여건변화에도 불구하고 인천시만의 특화된 서비스와 전략을 바탕으로 기업회의 1번지 도시로 비상하고 있다.

* 국·내외 기업 또는 협회, 단체 등에서 일체 또는 일부의 경비를 부담하여 인천을 방문하는 기업회의 및 포상관광

인천시는 그간 국내·외 직접판매협회와의 지속적인 네트워킹과 세일즈콜을 통해 글로벌 다국적 기업의 기업회의·인센티브 관광단의 전략적 유치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으며,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2015년 마이스산업과가 신설된 이후 매년 2배 이상의 기록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 '15년(7,860명) ⇒ '16년(20,330명) ⇒ '17년(39,642명) ⇒ '18년(약120,000명)

특히, 2018년에는 고객감동을 목표로 한 맞춤형 행정지원을 통해 애터미(연 30,000명), 암웨이(2회 17,000명), 유니크패밀리(12,000명),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14,000명) 등 대형 기업회의를 연달아 유치하는 결실을 이룸으로써 전년 대비 3배 이상의 실적을 거두게 되었다.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컨벤션은 올해 2월 「2018 KDSA(한국직접판매산업협회) 정기총회」시 ‘찾아가는 인천 MICE 설명회 및 세일즈콜’을 통해 유치한 사례로 수차례 팸투어와 협상을 통해 인천 개최를 확정지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송도 컨벤시아 2단계 준공 후 유치한 첫번째 대규모 기업회의로 전시장 전체(1홀∼4홀)를 사용할 예정이며, 미국·일본·필리핀 등 5개국 1,000여명의 해외참가자를 포함 국내·외 14,000여명 방인을 통해 약 123억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2016년 3월 중국 아오란그룹 기업회의·포상관광단의 6,000명 방인 규모보다도 2배가 넘는 규모이다.

⇒ 생산유발 123억, 소득유발 25억, 취업유발 124명

* 근거 : 코리아 마이스 – 마이스 통계 산출 (http://k-mice.visitkorea.or.kr/)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2018 코리아 컨벤션」행사지원을 위해 연수 경찰서 및 연수구청 등 관계기관과 협조하여 컨벤시아 주변 일대 교통정리 및 주차공간 확보, 인근 식당 및 관광지 안내를 위한 홍보 브로셔 배부와 함께 마이스 얼라이언스(MICE Alliance) 회원사와의 협력을 통해 인근 주요호텔 특별 프로모션 행사를 진행하는 등 「마이스 특별도시 인천」의 강점을 부각시켰다.

유지상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인천시는 올해 9월 전국 최초로 송도 컨벤시아 주변 일대를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하는 등 인천의 마이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글로벌 기업회의·포상관광 등 유치를 위해 탄력적이고 전략적인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심지현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윤성만 (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