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공연/전시
‘마매뷰3’ 4MC 한혜진-박나래-이미주-최유정의 4인 4색 매력은?
박현식 기자 | 승인 2019.03.18 09:50
   

‘마매뷰3’가 개성만점 4MC의 매력포인트를 공개했다.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4 뷰티프로그램 ‘마이 매드 뷰티3’(이하 ‘마매뷰3’)가 믿고 볼 수 있는 뷰티 프로그램으로 화제몰이 중이다. 트렌드 빅데이터 분석, 라이브 리뷰쇼 등 타겟 시청자인 2030 여성들과의 ‘소통’에 초점을 맞춘 신선한 코너들이 화제성을 견인하고 있다. 나아가 4MC의 찰떡 같은 호흡은 ‘마매뷰3’의 가장 큰 인기요인으로 꼽힌다. ‘마매뷰3’는 시즌2를 진행했던 방송인 박나래, 러블리즈 이미주에 이어 이번 시즌부터 합류한 모델 한혜진과 위키미키 최유정으로 환상 라인업을 완성했다. 다양한 연령대와 취향을 지닌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개성만점 4MC의 매력을 소개한다.

예능까지 접수한 만능 톱모델 한혜진

2030 여성들의 ‘워너비 언니’ 한혜진은 철저한 자기 관리로 완벽한 몸매와 피부를 유지하고 있는 비법을 속시원하게 공개한다. 어려운 뷰티 용어를 쉽게 설명해주고 핫한 메이크업 트렌드를 알려주며 명불허전 톱모델다운 내공을 뽐낸다. 매회 “침대 바로 옆에 아이크림을 두고 잠들기 직전 스마트폰 사용으로 건조해진 눈가에 바른다” “양질의 단백질을 꾸준히 먹으면 피부, 머리카락, 손톱에 좋다” 등 톱 모델다운 팁을 소개하며 최고의 ‘뷰티 멘토’로 등극했다. 또한 명품 정보력뿐만 아니라 허당미 넘치는 예능감 역시 한혜진의 출구 없는 매력 포인트다.

뷰티까지 섭렵한 예능 치트키 박나래

박나래는 뷰티, 연애, 유흥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경험치를 무기로 ‘마매뷰’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과감한 변신도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정신으로 순도 100%의 신뢰성 높은 정보를 제공한다. 효과가 궁금한 화장품이 있다면 바로 메이크업을 지우고 제품력을 확인해보는 살신성인의 진행을 선보인다. 또한 최고의 MC다운 입담으로 뷰티 프로그램에 유쾌한 웃음까지 더한다. “화장품은 제품이 아니라 사용할 때의 느낌을 사는 것이다” “(세일하는 립스틱을 색깔 별로 구입한다는 최유정에게) 입술은 하나밖에 없어. 어차피 다 못 발라” 등의 명언으로 웃음과 정보를 동시에 선사한다.

의욕만발 차세대 트렌드 아이콘 이미주

러블리즈의 ‘비쥬얼 센터’ 이미주의 대반전 매력은 이번 시즌에서도 멈추지 않는다. ‘차세대 뷰티퀸’을 꿈꾸는 이미주는 넘치는 승부욕과 자신감으로 매회 열정 넘치는 코멘트와 리뷰를 전한다. 특히 가장 애정하는 아이템인 ‘마스크팩’의 밀착도를 테스트하기 위해 다리에 직접 붙여보고, ‘마스크팩’의 남는 에센스를 발라 건조한 팔다리를 보습하는 등 실험적인 방법을 시도하고 즉각적인 효과를 검증해보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방송 내내 이어지는 이미주의 발랄하고 파워풀한 제스쳐 역시 놓칠 수 없는 ‘입덕’ 포인트다.

언니들에게 인정받은 뷰티 떡잎 최유정

귀여운 외모, 작은 체구와 대비되는 파워풀한 안무로 팬심을 흔드는 막내 최유정은 언니들에게 인정받은‘뷰티 떡잎’으로 성장 중이다. 유튜브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저렴이(가성비 좋은 화장품)’ 아이템 정보를 공유하는 등 20대 초반의 시청자들이 특히 공감할 수 에피소드로 ‘뷰티꼬꼬마’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또한 입가에 립스틱을 뭉개서 바르고, 다양한 컨실러로 음영 메이크업을 하는 고난도 스킬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내기도 한다. 언니들의 어떤 말에도 환하고 밝은 미소로 화답하는 최유정의 리액션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박현식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식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스포츠부를 담당하는 포토그래프 박현식 기자입니다.

박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