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마크로젠, 호주 장내 미생물 분석 기업 ‘마이크로바’에 전략적 투자마이크로바에 33억원 규모 전략적 투자 진행
조수영 기자 | 승인 2019.06.12 09:41
   
▲ 지난 3월 마크로젠은 호주 장내 미생물 분석 기업 마이크로바와 전략적 업무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마크로젠 양갑석 대표(왼쪽)와 마이크로바의 Blake Wills 대표가 MOU 체결을 기념하는 모습

마크로젠(대표이사 양갑석, www.macrogen.com)은 호주 장내 미생물 분석 전문 기업 ‘마이크로바(Microba, www.microba.com)’에 410만 호주 달러(한화 약 33억 6,000만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바는 2017년 호주 퀸즐랜드대학교 교수진을 중심으로 설립된 장내 미생물 분석 전문기업이다. 장내 미생물과 관련한 연구 결과 및 다수의 지적 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장내 미생물 관련 BI(Bioinformatics, 생명정보학) 분석 기술력으로 시장 내 압도적 우위를 선점하고 있다.

마크로젠은 BI 분석 기술력 및 표적치료제 연구개발 활동 등 마이크로바의 경쟁력과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 특히 마이크로바의 다양한 기업가치 향상 활동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마이크로바는 장내 미생물 분석 데이터를 활용해 신약을 개발하려고 하는 다국적 제약사와 라이센싱 계약을 계획하고 있다.

투자 계약에 이어 양사는 마이크로바의 장내 미생물 분석 기술에 대한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외 관련 시장 진출에 속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1단계로 올해 안에 한국,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 태평양에서 장내 미생물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완료하고, 2단계로 내년 초에 양사의 기술력이 접목된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는 박테리아의 특정 부분만을 배열하는 16S rRNA 분석이 아닌, 모든 미생물에 대한 전장 유전체를 분석하는 샷건(shotgun) 시퀀싱 방법을 활용한다. 생성된 데이터는 새로운 미생물 종의 발견 및 대사물질의 분석 연구에 활용 가능성이 큰 만큼 임상진단 및 표적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마이크로바 Blake Wills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장내 미생물 분석 기술을 고도화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마케팅 및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며 “양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내년 초 미국, 일본, 싱가포르 등 현지에 최적화된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크로젠 양갑석 대표는 “앞으로 마이크로바의 주요 주주이자 전략적 투자자로서 분석 기술 고도화, 판로연계 등 마이크로바의 사업 확장을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마이크로바의 분석 파이프라인을 활용한 경쟁력있는 서비스를 출시하고 공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전개하여 초기시장을 빠르게 선점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신규 시장에서의 새로운 수익 창출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크로젠은 지난 3월 가산동 본사에서 마이크로바와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연구협력 및 서비스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조수영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영 기자 bodo@emoneynews.co.kr
제약-바이오 담당 조수영기자입니다.

조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