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병원/전문의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팀 3일(화) 장기 생존 이식인 축하 자리 마련
서호현 기자 | 승인 2019.12.04 12:51
▲신,췌장이식 장기 생존자 모임 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

신장·췌장이식 수술을 받고 장기간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50여 명의 이식인들이 모여 건강관리 비법을 공유하고, 지난 30년간 쌓아온 신장·췌장이식 수술의 성과를 돌아보며 이식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팀은 3일(화) 오후 병원 동관 6층 소강당에서 신장이식, 췌장이식 후 장기간 건강하게 생존하고 있는 이식인들을 초청해 신·췌장이식 장기 생존자 모임을 갖고 건강강좌도 개최했다.

1부에서는 ‘신·췌장이식의 역사와 현황’을 주제로 지난 30년간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팀이 이뤄낸 신장·췌장이식의 발전사를 한덕종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외과 교수가 발표하고, 이식 후 건강관리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또한 장기이식 생존자들의 경험담과 이식에 대한 생각을 서로 공유하는 장기 생존자들의 소감 발표 시간도 마련됐다. 이 시간에는 장기이식 생존자들이 각자 자신만의 건강관리 비법을 공유하고, 김효상 신장내과 교수와 권현욱 신·췌장이식외과 교수가 이식 후 건강관리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도 했다.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팀은 1990년 6월 생체 신장이식을 처음으로 시행한 이후 1992년 1월 국내 최초 뇌사자 기증 신·췌장 동시이식을, 1999년 1월에는 국내 최초 간·신장 동시이식을 시행했다. 현재까지 5,700건 이상의 신장이식 수술과 450건 이상의 췌장이식 수술을 기록하고 있다.

신장 이식 수술 후 가장 오래 생존하고 있는 이식인은 최모씨(남/51세)로 1990년 9월, 당시 22세의 나이에 이식 수술을 받아 29년째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가장 고령의 나이에 이식을 받은 이식인은 2015년, 당시 77세의 나이에 신장이식 수술을 받은 장모씨(남/81세)였다.

뇌사자 기증자 중 가장 고령의 나이는 80세(남)였고, 가장 어린 나이는 생후 3개월의 아기였다. 살아있는 사람의 신장 하나를 기증하는 생체 기증자에서 가장 고령의 나이는 76세(남)였고, 가장 어린 나이는 16세였다.

이어진 2부에서는 김영훈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외과 교수가 말기 장기부전 환자들의 생존율 향상을 위한 진료과들의 협진과 연구 현황들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이어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팀이 만든 영상 기록을 감상하고 모임에 참석한 장기 생존자 모두에게 감사의 인사와 꽃다발을 전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덕종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외과 교수는 “오래전 신장·췌장 이식 수술을 받고 지금도 건강하게 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이식인들을 보니 지난 30년 동안 말기 장기부전 환자들의 수술과 연구에 쏟았던 땀방울의 보람이 크다.”며,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팀은 급변하는 의료 환경 속에서도 말기 장기부전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지난 30년 동안 의료진 모두가 노력해 왔다. 그 결과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유수 장기이식센터와 대등한 생존율을 기록해 온 것처럼 앞으로도 말기 신·췌장질환을 가진 환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외과는 450례가 넘는 췌장이식 수술의 전체 생존율을 97%(1년), 94%(5년), 89%(10년) 기록하고 있으며, 뇌사자 신장 이식을 포함한 5,700례가 넘는 신장이식 전체 생존율은 96%(1년), 90%(5년), 81%(10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4천례를 기록한 2015년 2월 이후 신장이식 생존율은 세계 유수 장기이식센터와 대등한 99%(1년)와 97.7%(5년)를 기록하면서 국내 신장이식 수술이 장기 생존율과 삶의 질을 보장하는 말기 신부전 치료법으로 다시 한 번 증명되기도 했다.

서호현 기자  twolip@naver.com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호현 기자 twolip@naver.com
정치-사회부를 담당하는 서호현 부장입니다.

서호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