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사회
성인남녀 55%, 해외 취업 원해, 하지만 일본은 NO해외 취업하고 싶은 국가 1위 미국, 일본은 8위로 6계단 하락!
심지현 기자 | 승인 2020.02.17 09:55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성인남녀 3,545명을 대상으로 ‘해외취업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가 해외취업을 ‘원한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60.5%로 여성(50.3%)보다 10.2%p 높았다. 

해외 취업을 원하는 이유로는 ‘글로벌 경험을 쌓을 수 있어서’(56.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한국보다 근무환경이 좋아서’(42.3%), ‘급여 등 대우가 더 좋아서’(32.9%), ‘다른 나라에 살고 싶어서’(32.1%), ‘국내에서 취업하기 너무 어려워서’(26.2%), ‘능력위주로 채용하고 보상할 것 같아서’(25.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취업하고 싶은 국가로는 ‘미국’이 53.8%(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캐나다’(38.9%), ‘호주’(34.3%), ‘싱가포르’(23.8%), ‘영국’(23.4%), ‘독일’(22.5%), ‘뉴질랜드’(21.7%) 등의 순으로 답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35.3%의 높은 비율로 취업하고 싶은 국가 2위였던 일본은 이번 조사 결과 8위(20.1%)로 무려 6계단이나 하락했다. 이전 조사에서는 가까운 거리와 높은 치안 수준 등으로 인기가 높았으나, 최근 불거진 일본의 수출규제와 불매 운동이 영향을 미친 것.

실제 일본에 취업할 생각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 중 55.1%는 일본의 수출 규제로 시작된 ‘일본 불매 운동’이 일본 취업 의향에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해외취업 시 원하는 월급 수준(신입, 세전 기준) 394만원으로 집계됐다. 연봉으로 환산하면, 4,728만원으로 최근 사람인이 조사한 ‘신입 구직자 희망연봉’인 2,929만원 보다 1,799만원이나 많았다. 또, 2020년신입사원 채용계획 조사에서 기업들이 밝힌 올해 신입사원 초봉 2,879만원보다도 1,849만원 많았다. 

이들이 해외에서 근무를 원하는 기간은 평균 5.8년이었다. 구간별로는 ‘5년’(29.3%), ‘3년’(25.4%), ‘2년’(14.6%), ‘10년 이상’(10.9%), ‘8년’(4.7%), ‘9년’(4.5%)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실제 해외취업 준비 현황을 어떨까?

해외취업 의향이 있는 구직자 중 26.8%가 현재 해외취업을 준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취업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는 ‘외국어 능력’(73.6%,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무 관련 실무 경력 쌓기’(33%), ‘직무 관련 학위 및 자격증’(22.4%), ‘초기 체류 자금 마련’(20.3%), ‘해당 국가의 문화 등 공부’(18.4%), ‘해당 국가 체류자 등 인맥 물색’(9.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심지현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지현 기자 bodo@emoneynews.co.kr
교육-과학, 사회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심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