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경동제약, 아이유와 함께하는 “그날엔 통증X 프로젝트” TV광고 온에어
박영재 기자 | 승인 2020.02.17 09:58
   

경동제약은 일반의약품 그날엔 시리즈의 4년 연속 전속 모델인 아이유를 앞세운 새로운 TV 광고를 선보인다.

2020년을 관통하는 그날엔 광고캠페인은 “그날엔 통증X 프로젝트”다. 2월 17일 온에어 되는 프로젝트 런칭 편에서 아이유는 “그 많은 통증마다 약 먹게? 아프지 않을 방법들이 얼마나 많은데”라고 말하며 통증으로 인해 약부터 찾기 전에 아프지 않을 방법들을 미리 찾아보자고 제안한다. 무조건 아픔을 참고 약을 먹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일상의 습관이나 운동법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최대한 아프지 않을 방법을 공유하자는 것이다. 이는 2019년 그날엔 광고 “아프지 않을 방법” 캠페인의 연장선으로, 지난해 경동제약은 광고를 통해 ‘잘 먹기, 잘 자기, 걷기, 크게 웃기, 햇볕쬐기, 음악듣기, 멍때리기’ 등의 방법들을 공유한 바 있다.

2020년 아이유와 함께하는 “그날엔 통증X 프로젝트”는 그날엔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된다. 3월 1일부터 간헐적으로 오픈되는 ‘그날엔 SNS 통증X 상담소’ 콘텐츠에 댓글로 참여할 수 있으며, ‘나만의 통증X 방법’이나 다른 이들이 올린 통증 고민을 상담해주는 등 참여자들이 서로 소통하는 상담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에 온에어 되는 그날엔 신규 광고는 TV와 경동제약 홈페이지, 유튜브 및 SNS 채널 등을 통해 방영되며 이후 SNS에서 메이킹 영상 등을 통해 아이유와 함께한 그날엔 촬영 현장도 공개한다. 이날 아이유는 계속된 촬영에도 지친 기색 없이 다양한 콘셉트를 완벽히 소화하여 현장 스태프들로부터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경동제약 류기성 대표는 “제약회사로서 약을 먹지 말라는 메시지가 어찌 보면 상반된 말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근본적으로 저희가 바라는 것은 국민들의 건강과 행복이다. 약을 더 많이 팔기 위한 광고가 아닌 모두가 아프지 않고 약을 먹지 않을 정도로 건강해지길 바라는 경동제약의 진심을 광고에 담았다”고 전했다.

박영재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재 기자 bodo@emoneynews.co.kr
제약-바이오 섹션을 담당하는 박영재 기자입니다.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