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산업 IT
노키아, 세계 최고 5G 속도 기록 달성노키아 상용 5G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통해 5G환경에서 4.7Gbps 속도 기록
이정훈 기자 | 승인 2020.05.21 14:28

노키아는 미국 텍사스 댈라스에 위치한 OTA(Over-the-Air) 네트워크에서 세계에서 가장 빠른 5G 속도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노키아는 미국 주요 이동통신사업자들의 상용망에 구축된 기지국 장비에서 진행한 이번 테스트에서 800MHz의 상용 밀리미터파(millimeter wave) 5G 스펙트럼과 이중 연결(EN-DC) 기능을 활용하여 최대 4.7Gbps의 5G 속도를 달성했다.

이번 테스트에 사용된 노키아의 솔루션을 통해 가입자들에게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모바일 광대역 속도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재난망과 같은 미션 크리티컬한 애플리케이션 활용을 위한 네트워크 슬라이싱(networking slicing)처럼 이동통신사업자들이 지연속도(latency)에 민감한 엔터프라이즈 서비스를 발굴하고 판매하는 데에도 유용하다.

이번 세계 최고 기록은 28GHz과  39GHz 대역에서 8개의 100MHz 채널 밀리미터파 스펙트럼(총 800MHz 대역폭 제공)과 노키아 에어스케일(AirScale) 솔루션의 EN-DC 기능을 활용한 40MHz LTE 스펙트럼이 결합된 결과다. EN-DC 기능을 통해 디바이스를 5G와 LTE 네트워크에 동시에 연결할 수 있어 두 가지 무선 인터페이스 기술을 통한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다. 이는 5G 또는 LTE 네트워크에 단독으로 연결되는 것보다 더 높은 데이터 처리가 가능함을 의미한다. 이번 최고 속도는 5G 클라우드 기반 대역(vRAN)과 클래식 대역 컨피규레이션 모두에서 동일하게 관측됐다.

노키아의 에어스케일 무선 액세스(AirScale Radio Access) 솔루션은 업계 최고의 상용 엔드-투-엔드 5G 장비로, 전 세계 이동통신사업자들의 5G 스펙트럼 자산 활용을 지원하고 있다. 동일 무선 액세스 장비에서 모든 무선 인터페이스 기술을 활용할 수 있어, 대규모 확장과 업계 최고의 대기시간 단축 및 연결성을 제공한다.

스테판 테랄(Stéphane Téral) 라이트카운팅 마켓 리서치(LightCounting Market Research) 수석 애널리스트는 "이번 테스트 결과는 훌륭하고 예리한 실무진들의 신중한 작업을 반영한 실질적인 성과로, 세세한 부분과 상황까지 신경써 준 점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밀리미터파 영역의 8 컴포넌트 캐리어 어그리게이션(carrier aggregation)을 통해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와 오픈 RAN(Open RAN)을 넘어선 기술이 상용 5G에 실제 구현이 가능하고, 미래의 테라헤르츠(Terahertz) 시스템을 위한 기반도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토미 우이토(Tommi Uitto) 노키아 모바일 네트워크 총괄 사장은 "연결성과 확장성이 매우 중요한 시점에서 이번 테스트는 미국 5G 서비스 개발에 매우 중요하고 의미 있는 이정표이다. 이는 노키아의 글로벌 엔드-투-엔드 포토폴리오에 대한 이동통신사업자들의 신뢰와 함께, 고객에게 최고의 5G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우리 노력의 진전을 보여준다 생각한다. 우리는 이미 미국의 모든 주요 이동통신사업자들에게 밀리미터파 무선 장비(mmWave radios)를 공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력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정훈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 기자 bodo@emoneynews.co.kr
산업부를 담당하는 이정훈 기자입니다.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