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사회
사람인,“기업 10곳 중 7곳, 유튜버 직원? 좋아!”
심지현 기자 | 승인 2020.05.27 13:25

최근 유튜브 열풍이 불어 닥치면서 유튜버 등 동영상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직장인은 물론 실제로 유튜버로 활동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기업 홍보에 큰 도움이 된다는 의견과 근무 집중도 하락 등을 걱정하는 의견 등 서로 상반된 입장이 있는 가운데, 과연 기업들은 직원들이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372곳을 대상으로 ‘직원이 유튜버 등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10곳 중 7곳 (72.3%)%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회사 홍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57.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취미 생활로 리프레쉬 효과가 있어서’(45%), ‘직원의 마케팅 감각이 향상될 것 같아서’(37.5%), ‘직원의 동영상 제작 능력이 개발돼서’(24.9%)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 등은 직원 유튜버를 선발해 금융 정보 외에도 생활 팁, 회사 생활 등 여러 장르의 동영상 콘텐츠를 만들어 소개하고 있다.

이밖에도 삼성전자, SK이노베이션, 한화 등의 기업들도 유명 모델이나 인플루언서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출연하는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어 회사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반대로,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들(103개사)은 그 이유로 단연 ‘근무시간에도 신경 쓰는 등 집중도가 떨어질 것 같아서’(79.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이밖에 ‘회사 내부 사정 등이 유출될 수 있어서’(38.8%), ‘사회적 이슈, 물의를 빚었을 경우 리스크가 커서’(30.1%), ‘직원의 시간, 체력이 많이 들 것 같아서’(30.1%), ‘전업으로 전향 등 장기 근속에 악영향을 줘서’(22.3%) 등을 들었다.

 
전체 기업 중 실제로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직원이 있는 경우는 13.2%였다.

이들 중 65.3%는 직원의 동영상 크리에이터 활동이 홍보효과 창출 등 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현재 기업 인적 구성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밀레니얼 세대는 자기만족감과 워라밸을 중시하는 경향이 크고 동영상에 친숙해 유튜버 등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싶은 니즈가 크다.

기업의 미래 주역인 밀레니얼 세대들이 회사에 잘 적응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이들의 니즈를 존중하는 것도 필요하다.”라며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고 내부 정보 유출 방지 등의 가이드라인을 잘 지키면서 유튜버 활동을 해 나간다면 직원 개인의 만족과 회사 경쟁력 강화를 동시에 잡는 일석이조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지현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지현 기자 bodo@emoneynews.co.kr
교육-과학, 사회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심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