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공연/전시
JTBC ‘서울집’ 성시경, 미래 신부를 향한 어필? “결혼하면 요리해주는 남편 될 것”방송: 2월 17일(수) 밤 10시 30분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2.17 09:06

성시경이 미래 신부에게 자신의 스위트한 면모를 어필했다.
 
17일(수)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첫 홈 투어에서 고군분투했던 백지영이 성시경과 두 번째 제주도 홈 투어를 떠난다.
 
딸 하임이를 건축가로 키우고 싶다는 포부를 내비친 백지영은 혜은이의 ‘감수광’을 감미롭게 부르며 두 번째 ‘우리집’을 소개했다. 홈 투어 시작 전 3억 원대 소형 주택이라는 ‘우리집’ 설명에 백지영과 성시경은 외관을 보며 “저 집이 소형 주택이라니 믿기지 않는다”라며 고개를 갸웃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홈 투어에 나선 백지영과 성시경은 독특한 모양의 협소주택 내부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백지영은 “이런 집은 처음”이라며 “좁은 것 같은데 알차게 필요한 것들이 모두 들어 있는 새로운 공간”이라고 손뼉을 쳤다.
 
이어 대구에서 제주로 이주한 집주인과 만난 두 사람은 여전히 사랑 넘치는 부부의 모습에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백지영은 집주인 남편의 “아내가 해주는 모든 요리가 좋다”라는 말에 성시경에게 “저런 남편이 돼라”라며 결혼을 권유했다. 그러자 성시경은 “나는 요리해주는 남편이 될 것”이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지영은 홈 투어 내내 성시경의 전담(?) 카메라맨으로 변신해 연신 ‘컷’을 외치며 업그레이드된 홈 투어리스트의 면모를 보여주어 MC들의 박수를 받았다. 출연 소감을 묻는 말에 백지영은 “집에 대한 인식이 바뀌는 좋은 시간이었다”라며 “이제는 홈 투어를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재출연의 열의를 불태우기도 했다.
 
감동과 놀람이 가득한 제주도 ‘우리집’은 17일(수) 밤 10시 30분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