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공연/전시
JTBC '서울집‘ 송은이, 방송 생활 28년 만에 녹화 중단 선언한 사연?방송: 3월 3일(수) 밤 10시 30분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3.03 09:21

송은이가 홈 투어 도중 ‘녹화 중단’을 선언했다.
 
3일(수)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송은이와 정상훈이 용인으로 홈 투어를 떠난다.
 
용인에 위치한 ‘우리집’에 도착하자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카라반. 주차장 한편에 그대로 노출된 카라반은 용인 ‘우리집’만의 독특한 외관을 연출하고 있었다. 연예계 소문난 캠핑족인 송은이는 카라반을 보고 아이처럼 즐거워했고, 급기야 “송은이, 정상훈의 ‘캠핑클럽’ 제작해주세요. 핑클보다 잘 놀 수 있어요”라며 직접 프로그램 기획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들은 카라반을 떠나지 못하는 송은이와 정상훈을 보며 “아직도 집에 안 들어갔다”라고 지적했고, 두 사람은 민망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우리집’ 내부로 들어가자 협소한 공간을 다양한 아이디어로 넓어 보이게 만든 공간 설계의 마법이 펼쳐졌다. 송은이와 정상훈은 집 밖에서 한 번, 안에서 한 번 제대로 취향을 저격당했다. 두 사람은 집주인의 베스트 추천 포인트 맞히기에 유독 욕심을 내더니 급기야 인터뷰 도중 기존 결정까지 번복하며 정답 맞히기에 열을 올렸다. 정답이 공개되자 송은이는 “녹화 무효다!”라며 녹화 중단을 선언, 재녹화를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한편, 용인 ‘우리집’의 9세, 13세 어린이 집주인들은 두 MC와 이야기를 나누며 한도 초과의 귀여움을 뽐내기도 했다. 국민 MC 유재석에게 팬심을 담은 영상 편지를 남긴 어린이 집주인은 장래에 유재석의 전담 카메라 감독이 되겠다고 선언해 현장에 훈훈한 웃음을 자아냈다.
 
송은이가 일으킨 녹화 무효 사태의 전말과 어린이 집주인의 사심 가득한 영상 편지는 3일(수) 밤 10시 30분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