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올리패스, HIF1A 저해제 유럽 특허 취득
박영재 기자 | 승인 2021.11.19 10:52

올리패스㈜(대표이사 정신)는 유럽 특허청으로부터 HIF1A (Hypoxia-inducible Factor 1 Alpha)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OliPass PNA 인공유전자에 대한 물질 특허를 취득하였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물질 특허는 전 세계 주요 국가들에 출원되어 심사가 진행 중이다.

HIF1A 단백질은 산소가 부족할 경우 발현되어 세포의 사멸을 막아주는 단백질로써 세포의 ‘산소 센서’로 널리 알려져 있다. 고형암은 크기가 커짐에 따라 산소 공급이 부족하게 되고 HIF1A 단백질이 과다 발현되는데, 암세포에서 HIF1A 단백질의 활성을 저해하면 고형암의 성장을 억제하는 것이 잘 밝혀져 있다. 윌리엄 G, 케일린 주니어(William G. Kaelin, Jr.) 박사, 피터 J. 랫클리프 경(Sir Peter J. Ratcliffe), 그렉 L. 세만자(Gregg L. Semenza) 박사는 HIF1A 단백질 발견 및 연구에 대한 공로로 2019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와 같은 기전에 주목해 일부 HIF1A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RNA 치료제들이 개발되어 고형암을 대상으로 임상 개발을 진행했지만, 세포 투과성 부족 혹은 명확하지 않은 이유로 뚜렷한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올리패스는 OliPass PNA 인공유전자의 우수한 세포투과성에 착안하여 HIF1A 단백질 발현 억제제들을 개발하고, 고형암에 대한 항암 효능에 대한 연구를 오랜 기간 진행하여 왔다. 그 결과, HIF1A 발현 억제제는 특별한 부작용은 없지만, 면역 기능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고형암 치료 효과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패스 정신 대표는 “HIF1A 억제제가 고형암에 범용적인 효능을 나타내기 위해서는 면역 기능을 높여주는 약물과 병용 요법이 필요하다”며 “올리패스는 이미 당사의 인공유전자 플랫폼을 활용하여 PD-1 억제제와 CTLA4 억제제 등의 면역항암제 약물들을 개발 및 보유하고 있으므로, 이번에 특허 취득한 HIF1A 억제제와 면역항암제를 병용 투약하는 방식으로 항암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영재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재 기자 bodo@emoneynews.co.kr
제약-바이오 섹션을 담당하는 박영재 기자입니다.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