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상단여백
신문사소개 홈 > 안내데스크 > 신문사소개

이머니뉴스를 사랑해 주시는 애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머니뉴스는 정치,경제,사회,금융,산업,연예,부동산 등의 뉴스를 제공 하는 종합인터넷신문으로 사회 다양한 분야의 소식과 의견을 독자들에게 전달해왔으며 국내외 전반의 다양한 소식을 직접 취재하여 독자들에게 빠르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매체는 독자의 시장 니드에 부합하여 문화적 삶을 더 윤택하게 해 주고 즐거움과 슬픔을 함께하는 기업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머니뉴스를 좋은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발행인으로서 생각하고 있는 경영 방침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첫째, 수익 구조가 발전하는 경영을 하겠습니다.

뉴스컨텐츠의 가치가 성장하는 만큼 수익 구조 역시 발전하여 기업의 안정된 수익성을 통해 주주들의 이익을 낼 수 있는 기업이 미래 지향적인 비즈니스를 하는 기업이라고 봅니다.

기존 사업에 대한 냉철한 판단과 무궁 무진한 컨텐츠의 발굴을 통해 수익구조가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둘째, 시장에 부응하는 경영을 해 나가겠습니다.

뉴스매체는 수많은 업체들이 제한 경쟁시장에서 생존을 위해서 치열하게 경쟁을 하는 전쟁터이기 때문에 시장의 속성을 정확히 읽고, 이에 부응하는 양질의 뉴스를 지속적으로 생산해 내는 기업만이 생존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컨텐츠의 지속적 투자를 통해 시장에 부응하는 경영을 해 나가겠습니다.

셋째, 투명경영 그리고 신뢰경영 입니다.

이머니뉴스는 초기 단계부터 양질의 인프라를 구축하였고 각 부문 전문기자들을 포진하였습니다. 사이트 개편을 개기로 새로이 창간하는 자세로 회사의 미래에 대한 비전과 경영성과를 도출할 것이며 각 뉴스 제작부의 유기적인 협조와 편집 시스템을 바탕으로 투명경영과 신뢰경영을 할것을 약속드립니다.

끝으로, 이머니뉴스 임직원은 주주와 애독자 여러분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가득하기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이머니뉴스 대한 변함없는 사랑과 관심을 부탁 드립니다.

2009년 7월 발행인 심 지 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취재본부]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3길 13, 아트스페이스210빌딩 5층 / [발행본부]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41 #103-3804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최초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심지현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윤성만 (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