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스타
JTBC ‘허섬세월’ 살림바보 삼 부자의 섬 생활 자립일기! ‘찌개 하나 끓이는데 세 시간’
이수연 기자 | 승인 2022.06.13 11:39
   

허재네 삼부자가 ‘허섬세월’을 통해 ‘찐 가족’만이 줄 수 있는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허삼부자 섬집일기-허섬세월’(이하 ‘허섬세월’)이 15일(수) 밤 9시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허섬세월’은 평생 농구밖에 모르던 허삼부자 허재, 허웅, 허훈이 조용한 어촌 섬마을에서 약 열흘 동안 함께 동고동락하는 모습을 담은 동거 생활기. 첫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허섬세월’ 제작진이 프로그램을 더욱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는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 ‘국민 호감부자’의 첫 ‘단독’ 예능 (Feat. 예능 대세 아버지 X 예능 초보 형제) 
‘허섬세월’은 국민 호감부자인 허재네 삼부자의 첫 단독 프로그램이다. 농구계를 제패한 뒤 방송계까지 접수한 ‘예능 대세’ 허재와 농구 실력은 물론 훈훈한 외모로 ‘코트 위 아이돌’로 등극한 허웅, 허훈 부자를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예능 초보인 허웅, 허훈의 리얼한 ‘현생’ 모습이 가감없이 공개될 예정이다. 농구에 이어 예능 DNA까지 허재에게 그대로 물려받았다는 허 형제의 예능감은 어떨까. 아버지 못지않은 허당미는 물론 장난기 넘치는 풋풋한 ‘장꾸미’까지 뽐낼 형제의 활약상에 기대감이 쏠린다.

# 코트 밖 ‘살림 바보’들의 섬 생활 자립일기
‘허섬세월’에서는 농구 경력은 도합 반백 년이 넘지만, 살림은 난생처음인 삼부자가 눈물겨운 자립일기를 써내려 간다. 섬집에서는 ‘살림 똥손(?)’인 세 사람이 요리, 청소, 빨래 등 모든 집안일을 오롯이 셀프로 해내야 하는 상황. 찌개 하나를 끓이는데 세 시간이 걸리는 건 기본, 점심 식사는 늘 해 지고 먹는 게 일상, 장정 셋이 머리를 맞대도 달기 쉽지 않은 커튼까지 삼부자의 모든 순간이 쉽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또한 24시간 내내 잔소리를 쏟아내는 ‘허버지’ 허재와 아웅다웅하는 ‘현실 형제’ 허웅, 허훈이 모였으니 열흘 간의 동거생활은 늘 위기일발. 아내 그리고 엄마의 빈자리를 뼈저리게 느꼈다는 허삼부자의 ‘웃픈’ 자립일기가 폭풍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 가깝고도 먼 삼부자! 이제야 서로를 알아가는 ‘찐 부자’의 첫 동거 생활기
‘허섬세월’은 평생 농구만 하느라 평범한 가족의 일상을 누리지 못했던 세 사람의 첫 동거 생활기다. 선수, 감독 시절 늘 가족과 떨어져 숙소생활을 했던 아버지와 프로선수가 되면서 각자의 연고지에서 독립생활 중인 두 아들이 오랜만에 한 집에서 살게 됐다. 때문에 다른 부자들과 달리 서로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것이 많아 생활 패턴부터 입맛까지 맞춰 나갈 게 많은 상황. 하물며 입대를 열흘 앞두고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섬에 오게 된 둘째 허훈은 ”이렇게 금 같은 시간에 여기에 있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며 귀여운 투정을 제기했다고. 하지만 이번 동거 생활은 삼부자가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특별한 시간이 됐다. 동거생활을 통해 다시금 가족애를 느끼게 된 삼부자의 따뜻한 힐링 모멘트는 본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허삼부자 허재, 허웅, 허훈의 특별한 섬집 동거일기를 그려 낸 JTBC ‘허섬세월’은 15일(수) 밤 9시 첫방송된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