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산업 산업
제이엔케이히터, 친환경 신사업 확대한다 폐기물 가스화 수소제조플랜트 사업 추진폐기물 가스화 및 수소 생산 전문기업 바이오테크서비스와 공동사업 협약 체결
권병우 기자 | 승인 2022.07.14 11:23
<공동협약 체결 사진>

제이엔케이히터가 폐기물을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신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 유일의 산업용가열로 및 수소인프라 전문기업인 제이엔케이히터㈜(대표 김방희)는 폐기물 가스화 및 수소 생산 전문기업 바이오테크서비스(대표 이협희)와13일 공동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바이오테크서비스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은 폐기물 가스화용융공정(Gasification/Melting Process)을 거쳐 합성가스를 생산하는 것으로, 이는 기존의 폐기물 소각시설에서 발생되는 환경유해물질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생산 기술이다. 또한, 바이오테크서비스는 세계 최초로 제철소와 발전소 등의 부생가스, 합성가스를 해양미생물(고세균)을 이용하여 수소를 생산하는 원천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제이엔케이히터와 바이오테크서비스는 수소에너지 관련 기술력을 인정받아 정부가 주관하는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에 각각 선정된 바 있다.

이번 공동사업 협약을 통해 제이엔케이히터는 합성가스를 정제, 개질하여 수소를 생산하는 핵심설비를 공급함으로써 수소제조플랜트사업을 바이오테크서비스와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는 지난 6월 리보테크와 업무협약을 통해 폐합성수지(폐비닐류) 열분해 가스에서 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을 신규로 추진하기로 한 것에 이은 두 번째 폐기물 에너지화(WTE: Waste To Energy) 사업 진출이다.

제이엔케이히터는 폐기물 에너지화 신규사업 진출을 통해 기존에 추진해오던 수소충전소, 수소추출기 등 수소인프라 구축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으며,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다.

제이엔케이히터의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제이엔케이히터가 수소에너지사업의 포트폴리오를 넓히는 동시에 탄소배출 저감 및 폐기물 재활용 분야를 신성장 동력으로 삼아 정부가 추구하는 ‘재활용을 통한 순환경제의 완성’ 과 ‘2050년 탄소중립(Net Zero)’ 정책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향후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해 ESG 사업과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적으로 강화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Boiler Plate (회사소개)            

제이엔케이히터(126880)는 1998년 대림엔지니어링 히터사업부에서 분리되어 설립된 석유정유화학 플랜트 핵심설비 산업용가열로(Process Fired Heaters)분야 국내유일의 전문기업이다. 전 세계시장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2011년에 KOSDAQ 주식시장에 상장됐다. 2016년부터 수소추출기 설계, 제조 공급, 수소충전소 구축 및 바이오가스 정제사업 등 일련의 수소에너지 사업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보도-취재부를 총괄하는 권병우 본부장입니다.

권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