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공연/전시
평창송어축제, 꽝 없는 송어 증정 등 이벤트 풍성
이수연 기자 | 승인 2023.01.16 13:38
   
▲ 제14회 평창송어축제

평창송어축제위원회(이하 축제위원회, 대표 황봉구)는 평창송어축제가 열리는 1월 21일(토)부터 24일(화)까지 설 연휴 기간 축제장의 입장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경품 이벤트를 개최한다.

먼저 ‘꽝 없는 100% 당첨’ 이벤트로, 해당 기간 △얼음 종합 낚시 △텐트 종합 낚시 △송어 맨손 잡기 △어린이 전용 실내 낚시터 이용 시 송어를 한 마리도 잡지 못할 경우 입장권을 보여주면 송어 한 마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입장객은 텀블러를 추첨 선물로 받을 수 있다.

얼음낚시와 맨손 잡기장에서 진행하는 ‘황금 송어를 잡아라’ 이벤트도 계속된다. 황금 송어를 잡으면 순금 반 돈으로 제작한 황금 송어 인증패를 받는 행운을 잡을 수 있다.

축제 입장권을 구매하면 3000원의 상품권 증정도 계속된다. 상품권은 축제장 내 농산물 판매장이나 평창군 진부면 내 상가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평창 송어는 살이 찰지고 식감이 부드러워 회와 구이로 제격이다. 잡은 송어는 축제장의 먹거리 터에서 손질해 현장에서 맛볼 수 있다. 축제장 내 회센터를 방문하면 송어 탕수육, 송어 가스 등 다양한 송어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축제위원회 윤승일 본부장은 송어 낚시에 대해 “누구나 송어를 잡을 수 있지만 아무나 잡을 수 없다”며 “얼음 구멍 사이로 송어를 확인하며 고패질을 부지런히 하면 초보자도 송어를 낚을 수 있다. 송어는 회유성 어종으로 수온에 따라 집중되는 지점 달라지므로 일정 시간 송어가 보이지 않으면 얼음 구멍을 옮겨 낚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초보자는 방문 전 인터넷 검색을 통해 송어 잡는 요령을 사전에 공부할 것”을 권했다.

12월 30일 개막한 평창송어축제는 1월 15일까지 16만명이 다녀가는 등 순항하고 있다. 축구장 크기의 16배가 넘는 넓이(11만5000여 제곱미터)의 얼음판 위에서 송어 낚시의 짜릿한 손맛과 눈썰매 등 다양한 레포츠를 즐길 수 있다.

해가 진 뒤에는 영하 10도 이하로 기온이 내려가 얼음은 여전히 40㎝ 두께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축제위원회는 매일 오전과 오후 얼음 상황을 점검하며 안전 관리를 하고 있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