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국제
미국 정부, 북한과 단절 공식요청
신승우 기자 | 승인 2016.09.29 17:48

미국 정부가 세계 각국에 북한과 외교적, 경제적 관계를 단절하거나 격하시켜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는 서면증언에서 “최근 미국 정부가 각국에 북한과의 외교 및 경제 관계를 단절하거나 격하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이날 같은 청문회에 출석한 국무부 대니얼 프리드 제재담당 조정관은 “미국과 유엔의 제재를 위반하는 기업을 적극 색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프리드 조정관은 지난 26일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개발을 도왔다는 이유로 중국기업과 개인을 제재 명단에 올린 사실”을 거론하면서, “대북제재 위반과 관련, 중국을 포함한 다수의 외국 기업들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중국기업과 개인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제재는 미국이 유엔 제재와 미국의 독자 제재를 어길 경우, 중국 기업에도 제재를 가할 것이란 분명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중국의 기업과 은행이 북한 측, 특히 제재 대상인 북한 기업과 거래하는 것이 점점 더 위험하고, 그럴 가치가 없다는 것을 이해하는 게 유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실제로 최근 중국 랴오닝성 단둥 ‘홍샹그룹’과 경영자 ’마샤오훙‘에 대한 중국 정부의 조치 등과 더불어 미국이 앞으로도 계속적으로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 적용을 철저히 해 나갈지 주목된다.

신승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서울 지역과 정치부를 담당하는 신승우 기자입니다

신승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