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부동산 부동산
서울 16개구 매매가격, 새 아파트 전세보다 낮아
조수영 기자 | 승인 2016.11.08 18:49

[이머니뉴스/ 서울] 

서울 새 아파트 전세가격 3.3㎡ 당 1,791만 원

중구∙영등포 등 16개구 매매가격, 새 아파트 전셋값보다 낮아

새 아파트 전세 거주자, 집 없는 설움 있나?

서울 16개구의 매매가격이 입주 5년 이하의 새 아파트 전세가격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새 아파트의 전세가격은 3.3㎡ 당 1,791만 원, 서울 16개 구의 매매가격은 그 이하로 확인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주택시장에서 전∙월세 거주자는 ‘집 없는 설움’의 대상으로 인식된다. 하지만 새 아파트 전세처럼 집 살 능력이 되지만 일부러 임차하는 거주자라면, ‘내 집 마련’은 선택의 문제일 뿐 설움에는 해당사항이 없다.
 

서울 중구∙영등포 등 16개구 매매가격, 새 아파트 전셋값보다 낮아

부동산114(www.r114.com) 조사에 따르면 서울지역 입주 5년 이하 아파트(이하 새 아파트)의 전세가격은 3.3㎡ 당 1,791만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 평균 매매가격은 3.3㎡ 당 1,886만 원으로 큰 격차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 특히 입주 시기 별로 전세가격과 매매가격을 비교하면 입주 후 10년이 초과된 아파트는 3.3㎡ 당 1,811만 원으로 새 아파트 전세가격과 비슷한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새 집 전세가격이면 헌 집은 충분히 매입 가능한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구 별 평균 매매가격을 비교해 보면 서울 25개 구 중 16개 구의 매매가격은 새 아파트 전세가격 보다 낮은 것으로 확인된다. △중구(1,775만 원), △영등포구(1,681만 원), △종로구(1,642만 원), △동작구(1,642만 원), △강서구(1,474만 원), △서대문구(1,410만 원), △동대문구(1,344만 원) 등의 순으로 3.3㎡ 당 매매가격이 새 아파트의 전세가격보다 낮았다.

새 아파트 전세금으로 노후아파트 매매 ‘실제 가능’

실제로도 새 아파트 전세가격으로 같은 지역 내 다소 노후된 아파트의 매매가 가능하다. 3분기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현황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서 전용면적 84㎡ 전세를 구할 경우, 2014년 입주한 ‘마곡엠밸리 15단지’는 4억 원(5층)이 필요하다. 하지만 강서구 가양동에서 1999년 입주한 ‘한보아파트’ 매매가격은 3억9,000만 원(5층)이다.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탄다면 1,000만원을 남기고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상황이다.

마찬가지로 노원구 중계동에서 2014년 입주한 ‘한화꿈에그린 the first’ 전용면적 59㎡의 전세가격은 3억4,000만 원(13층), 반면 1999년 입주한 ‘삼성아파트’ 전용면적 59㎡의 매매가격은 2억8,300만원(17층)이다. 5,700만 원을 아끼고도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수준이다. 강동구 성내동에서도 동일면적 기준으로 새 아파트 전세에서 헌 아파트 매매로 갈아타면 투입 비용을 아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급된 지역 외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사례들은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결국 ‘새 아파트 전세거주’는 개개인의 선택에 의한 결과일 뿐 과거처럼 집 없는 설움의 대상으로 해석되기 어렵다. 통계수치와 거래 사례들처럼 새 아파트 전세가격이 동일 면적, 동일 층의 노후아파트 매매가격을 뛰어넘기 때문이다.

한편, 과거에는 재건축 기대감으로 노후아파트 매매가격이 높게 나타나는 현상도 있었다. 하지만 5층이하의 저층아파트가 대부분 재건축된 이후 10층 이상의 중층아파트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감가상각(재화의 사용기간에 따른 할인요인)이 매매가격에도 반영되는 분위기다.

현재처럼 사상최저수준의 금리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전세물건 공급이 부족하고, 감가상각 요인까지 아파트의 매매가격에 반영된다면 새 아파트 전세가격은 상대적으로 높게 유지될 수 밖에 없는 환경이다. 따라서 거주 안정성에서 장점이 큰 ‘내 집 마련’이 새 아파트 전세거주자에게 선택지 중 하나로 다가온 상황을 바로 인지할 필요가 있다.

다만 기존주택을 매입하는 대신, 새 아파트 전세 거주를 선택한 것에도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아무래도 새 아파트가 거주 편의성 면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하고, 최신 기술과 시스템 적용으로 관리비용 절감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새 아파트는 같은 면적이라도 베란다 확장과 수납공간의 다양화로 인해 공간활용도가 높다는 특징도 있다. 게다가 국내∙외 경제 상황으로 인해, 미래 주택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은 점도 매매 보다는 새 아파트 전세를 선호하게 된 주요 이유 중 하나로 판단된다.

조수영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영 기자 bodo@emoneynews.co.kr
제약-바이오 담당 조수영기자입니다.

조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