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논설/논평/협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긍정 46.4%, 부정 48.2% 나타나자료제공: 리얼티머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1.07 15:10
자료출처: 리얼미터

리얼미터 2019년 1월 1주차 주간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2,008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87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12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0.5%p 오른 46.4%(매우 잘함 23.4%, 잘하는 편 23.0%)를 기록, 4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으나, 주 후반 내림세를 보이며 2주 연속 부정평가보다 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5%p 내린 48.2%(매우 잘못함 29.3%, 잘못하는 편 18.9%)로 작년 11월 4주차부터 6주 연속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조국·임종석 출석’ 국회 운영위원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만남 고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 소식이 이어졌던 지난주 초중반 31일(월)과 2일(수)에는 각각 48.1%(부정평가 47.3%), 47.9%(부정평가 46.8%)를 기록하며 40%대 후반을 유지했다가, 청와대의 국채발행 압력과 민간기업 인사 개입을 주장하고 있는 이른바 ‘신재민 논란’이 확산되었던 주 후반 3일(목)과 4일(금)에는 45.3%(부정평가 49.9%), 44.8%(부정평가 49.5%)로 하락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 20대, 학생과 주부, 진보층에서 하락한 반면, 경기·인천과 서울, 호남, 30대와 40대, 50대, 노동직과 사무직, 자영업, 중도층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8.5%(▲1.2%p)로 오르며 다시 30%대 후반으로 상승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24.8%(▼0.9%p)로 지난 2주 동안의 오름세가 멈추고 하락했으나 주 후반 반등하며 20%대 중반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역시 진보층의 이탈로 8.7%(▼0.3%p)로 내렸고, 바른미래당 또한 대구·경북과 20대, 중도층에서 이탈하며 6.2%(▼0.9%p)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1주일 전과 동률인 2.4%로 횡보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46.4%(▲0.5%p), 부정 48.2%(▼1.5%p)

1달 만에 내림세 멈추고 소폭 반등. 6주 연속 긍·부정 평가 팽팽하게 맞서는 양상. 서울·경인·호남, 30대·40대·50대, 노동직·사무직·자영업, 중도층 결집, 충청·PK, 주부·학생, 진보층은 이탈

‘조국·임종석 출석’ 국회 운영위원회, 문재인·김정은 신년사, ‘만남 고대’ 트럼프 美대통령 트위터 메시지 등 긍정적 보도 증가한 지난주 초중반 40%대 후반 기록 → 靑 국채발행압력·민간인사개입 주장 ‘신재민 논란’ 확산되었던 후반에는 40%대 중반으로 하락

28일(금) 48.0%(부정 47.8%) → ‘靑 비서실장·민정수석 출석’ 국회 운영위원회 보도 확산 31일(월) 48.1%(47.3%) → ‘공정·일자리 2019 국정방향’ 文대통령 신년사,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 ‘만남 고대’ 트럼프 美대통령 트위터 메시지,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 ‘靑 국채발행압력·민간인사개입’ 주장 등 긍·부정 보도 동시 확대 2일(수) 47.9%(46.8%)  [↘]  ‘자살소동’ 등 신재민 논란 확산 3일(목) 45.3%(49.9%)  [↘]  ‘자살소동’ 등 신재민 논란 확산 4일(금) 44.8%(49.5%)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YTN 의뢰로 12월 31일(월)부터 1월 4일(금)까지 1일(화)을 제외한 나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633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008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9년 1월 1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87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1주일 전 12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0.5%p 오른 46.4%(매우 잘함 23.4%, 잘하는 편 23.0%)를 기록, 주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했으나, 주후반 내림세를 보이며 2주 연속 부정평가보다 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5%p 내린 48.2%(매우 잘못함 29.3%, 잘못하는 편 18.9%)로 작년 11월 4주차부터 6주 연속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1.0%p 증가한 5.4%.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조국·임종석 출석’ 국회 운영위원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만남 고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 소식이 이어졌던 지난주 초중반 31일(월)과 2일(수)에는 각각 48.1%(부정평가 47.3%), 47.9%(부정평가 46.8%)를 기록하며 40%대 후반을 유지했다가, 청와대의 국채발행 압력과 민간기업 인사 개입을 주장하고 있는 이른바 ‘신재민 논란’이 확산되었던 주 후반 3일(목)과 4일(금)에는 45.3%(부정평가 49.9%), 44.8%(부정평가 49.5%)로 하락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 20대, 학생과 주부, 진보층에서 하락한 반면, 경기·인천과 서울, 호남, 30대와 40대, 50대, 노동직과 사무직, 자영업, 중도층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간으로는 지난주 금요일(28일)에 48.0%(부정평가 47.8%)로 마감한 후, ‘청와대 비서실장·민정수석 출석’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여론의 관심을 집중시켰던 31일(월)에는 48.1%(부정평가 47.3%)로 부정평가가 다소 내렸고, 해돋이 산행 등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첫 행보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관련 보도가 증가했던 1일(화)을 경과하며, 문 대통령의 ‘공정·일자리 중심 2019년 국정방향’ 신년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만남 고대’ 트위터 메시지, 신재민 기재부 사무관의 ‘청와대 국채발행압력·민간인사개입’ 주장 등 긍·부정적 보도가 동시에 확대되었던 2일(수)에는 47.9%(부정평가 46.8%)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이 이어졌다. 이후 3일(목)에는 ‘자살소동’ 등 이른바 ‘신재민 논란’ 보도가 확산되며 45.3%(부정평가 49.9%)로 하락했고, ‘공익제보·정치공세’ 주장이 대립하며 신재민 논란이 확대되었던 4일(금)에도 44.8%(부정평가 49.5%)로 내렸으나, 1월 1주차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12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0.5%p 오른 46.4%(부정평가 48.2%)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경기·인천(▲4.1%p, 43.0%→47.1%, 부정평가 48.1%), 광주·전라(▲3.4%p, 63.0%→66.4%, 부정평가 29.4%), 서울(▲2.9%p, 49.9%→52.8%, 부정평가 43.5%), 연령별로는 30대(▲6.2%p, 52.9%→59.1%, 부정평가 37.9%), 40대(▲1.5%p, 57.0%→58.5%, 부정평가 38.6%), 50대(▲1.1%p, 39.1%→40.2%, 부정평가 55.1%), 직업별로는 노동직(▲8.2%p, 41.3%→49.5%, 부정평가 46.8%), 사무직(▲2.3%p, 56.7%→59.0%, 부정평가 37.5%), 자영업(▲1.8%p, 39.0%→40.8%, 부정평가 55.2%),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1.5%p, 42.7%→44.2%, 부정평가 50.8%)에서 상승한 반면, 대전·세종·충청(▼7.3%p, 50.3%→43.0%, 부정평가 48.1%)과 부산·울산·경남(▼4.2%p, 38.1%→33.9%, 부정평가 59.6%), 20대(▼7.4%p, 50.8%→43.4%, 부정평가 46.2%), 학생(▼7.4%p, 47.9%→40.5%, 부정평가 46.3%)과 가정주부(▼5.0%p, 43.1%→38.1%, 부정평가 55.6%), 진보층(▼5.6%p, 74.3%→68.7%, 부정평가 27.6%)에서는 하락했다.

김정호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호 기자 bodo@emoneynews.co.kr
경남-경북-부산-대구-울산 지역을 담당하는 사회부 김정호 기자입니다.

김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