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정부/협회/기관
국내 의약품개발 정보탐색 비용절감시스템 강화특허 인포매틱스, 올해 50개성분 추가
보도부 | 승인 2010.04.15 09:21
올해부터는 외국에서 개발중인 미시판물질이나 아직 우리나라에 도입되지 않은 신약 등에 대한 특허정보 검색이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작년 3월에 개설 운영한 ‘의약품 특허 인포매틱스’의 올해 사업을 보다 업그레이드 한다고 밝혔다.

개별기업의 의약품 개발에 필요한 정보탐색비용을 절감시키고, 개량신약 등 국내 의약품 개발역량을 제고하기 위하여 구축, 운영 하고 있는 특허 인포매틱스는  제네릭의약품이 출시되지 않은 국내외 다빈도 처방의약품을 대상으로 제품명, 성분명, 특허번호, 특허내용, 특허기간 등의 특허정보, 효능효과, 자료기간 만료 등의 허가정보, 소송정보 및 시장정보를 망라하여 업계에 제공하고 있다.

현재, 의약품 특허 인포매틱스는 제약회사 관계자 등을 중심으로 매일 130여명이 접속하는 등 그 활용도가 꾸준한 증가추세에 있으며, 지난해 10월 시스템 사용자 만족도조사 결과 89%가 신약개발 등 업무에 상당한 도움이 된다는 결과도 조사되었다.

올해는 작년 3월부터 제공중인 비아그라정(구연산실데나필) 등 170개성분에 대한 특허정보 등의 업데이트 외에 신규품목을 새로이 선정하여 50개성분 이상을 추가 서비스할 예정이다.

그간의 서비스 대상성분은 전년도 보험청구액, 생산․수입실적 상위품목 등 식약청에서 정한 기준으로 선정하였으나,  올해는 사용자가 시급히 정보제공을 원하는 성분이 있을 경우 이를 적극 반영할 예정으로,  외국에서 개발중인 미시판물질이나, 외국에서는 개발되었으나 아직 우리나라에 도입되지 않은 신약등이 다수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비스의 양적인 측면을 확대하는 것 외에도 사용자 중심의 정보제공을 위하여 다양한 시스템 업그레이드 방안이 마련되었다. 

먼저 RSS 기능을 도입, 사용자가 사이트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업데이트된 특허정보 등 최신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시각장애인 등 정보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부족할 수 있는 사용자들도 홈페이지 이용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공인된 웹접근성 기준을 충족하고자 지속적으로 홈페이지를 보완해나갈 계획이다.

※ RSS: 자주 업데이트되는 웹 사이트의 새로운 콘텐츠를 사이트 이용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사용하는 포맷

또한, 서비스의 질적인 측면을 적극 보증하기 위해 특허 인포매틱스에서 제공하는 각종 특허정보의 산출과정도 공개하기로 했다.

식약청은 의약품 특허 인포매틱스를 통하여 실제 사용자들이 알고 싶어하는 정보를 정확하고 이용하기 쉽게 제공하기 위하여 제약업계 관계자 등 사용자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기울이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시스템 사용자를 대상으로 활용도와 실제 비용절감효과, 더 보강해야할 사항 등에 대한 설문조사(4.7~20, 10일간)를 진행중에 있으며, 희망하는 신규 서비스 성분이 있는 경우 이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 특허 인포매틱스 화면

보도부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부 bodo@emoneynews.co.kr

보도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