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공연/전시
배우 김지원, 다시 돌아온 ‘아스달 연대기’의 시작 화려하게 장식!‘아스달 연대기’ 김지원, ‘혼란X환희’ 교차하는 감정 표현 ‘흡입력 UP’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09.09 10:19
   
▲ 사진 = tvN '아스달 연대기' 방송 캡처

‘아스달 연대기’ 김지원이 아스달 권력의 판도를 뒤흔들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연출 김원석, 극본 김영현·박상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KPJ) 13회에서 김지원은 아사신의 직계를 증명한 ‘탄야’ 역으로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탄야는 대신전 천장에 숨겨져 있던 아사신의 신물인 별방울을 찾아냈다. 이어 태알하(김옥빈 분)가 아라문 해슬라의 존재를 묻자, 그와 눈빛을 교환한 탄야는 기다렸다는 듯 “아사신의 곧쪽을 알아보는 눈이 있고, 결국 날 찾아냈고, 날 지킬 자. 연맹장 타곤(장동건 분)”이라며 타곤을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이라고 선포했다. 대신전에 가기 전, 탄야와 태알하가 이미 말을 맞추고 아스달의 판도를 뒤흔든 것.

대신전 건물 밖으로 나선 탄야는 수많은 군중들이 모여있는 모습을 봤다. 그는 ‘날 부르는 거야? 저 많은 사람이, 내 이름을’이라고 생각하며 태어나 처음으로 겪은 큰 환호성에 충격을 받았다. 이어 타곤이 탄야의 손을 들어 올리자 더 큰 환호가 이어졌고, 탄야는 놀란 표정이 점점 환희로 변하며 ‘은섬(송중기 분)아, 이제 널 구할 수 있어’라고 확신을 가졌다.

이후 탄야는 타곤에게 시키는 대로 하면 노예로 일하고 있는 와한 사람들에게 자유를 달라고 했던 약속을 지키라고 했다. 이에 타곤은 탄야에게 “직접 명을 내리시지요. 니르하”라며 무백(박해준 분)을 불렀다. 하지만 ‘명령’을 몰랐던 탄야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다가 “저, 저기요. 돌담불이라는 곳에 와한의 사람들이 노예로 잡혀있어요. 그들을 데려오세요”라고 공손하게 말해 사야(송중기 분)의 실소를 샀다. 아직 어설프지만 권력을 이용해 처음으로 원하는 것을 얻어낸 탄야였다.

김지원은 다시 시작된 ‘아스달 연대기’의 시작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그는 온화하면서도 강단 있는 목소리와 눈빛으로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을 선포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또한 김지원은 많은 사람들의 환호와 권력의 힘을 처음 겪은 탄야의 혼란스러움과 기쁨이 교차하는 감정들을 흡입력 있게 표현해내기도. 이에 김지원이 그려내는 달라진 탄야의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김지원을 비롯하여 장동건, 송중기, 김옥빈 등이 출연하는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