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스타
JTBC ‘정산회담’ 양세찬, 인생 첫 재테크 성과는? "웅이 아버지 시절, 적립식 펀드 시작”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3.31 11:03
곽윤기

양세찬이 펀드 투자 경험에 대한 일화를 털어놨다.

31일(화)에 방송되는 JTBC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 (이하 ‘정산회담’)에서는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곽윤기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역대급 짠돌이의 면모를 자랑한다. 스페셜 돈반자로 곽윤기의'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아랑 선수가 토론에 참여한다.

최근 진행된 ‘정산회담’ 녹화에서 의뢰인으로 출연한 곽윤기는 “매달 일정하게 들어오는 연금 100만원으로 인생 첫 재테크를 해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적금을 할지, 적립식 펀드를 할지 고민이다”라며 안건을 제시했다. 제로금리 시대에 접어들며 돈 모으기가 점점 어려워진 상황에서, 돈반자들은 곽윤기의 안건에 큰 공감을 표하며 치열한 토론 전쟁을 벌였다.

성선화 기자는 ‘적립식 펀드’에 손을 들어주며 “지금 같은 저금리 시대에 적금은 내가 번 돈만 지킬 수 있다. 하지만 적립식 펀드는 많으면 7% 수익도 얻을 수 있다”라며 펀드 수익률에 대해 강조했다. ‘적금 투자’를 주장한 양세찬은 “2007년도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웅이 아버지’를 할 때, 150만 원 정도를 적립식 펀드에 투자했다” “2년 정도 투자했는데, 갑자기 큰돈이 필요해져서 펀드를 빼려 하니 수익이 없던 상태였다”라며 펀드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자산관리사 유수진은 “재테크에도 단계가 있다. 먼저 공부를 하고 펀드에 투자하는 것을 권한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경제 크리에이터 슈카는 “전문가처럼 공부하고 시작하기는 어렵다. 가장 쉬운 방법은 적립식 펀드를 들어가는 것”이라고 반박하며 치열한 토론을 이어갔다. 이때 투자 전문가 김현준은 “나는 펀드 전문가다”라고 운을 떼며 ‘좋은 펀드 고르는 3가지 비밀’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출연자들은 귀를 쫑긋거리며 김현준의 말을 메모했다는 후문.

노후대비! 안정형 적금일까? VS. 적립식 펀드일까? 곽윤기를 위한 치열한 토론의 현장은 31일(화)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