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산업 기업과 CEO,스타트업
에이플러스에셋, 올해 코스피 상장 도전높은 영업이익률 기반으로, 상반기 중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청구서 제출 예정
임수민 기자 | 승인 2020.04.24 09:58

법인보험대리점(GA) 에이플러스에셋(대표이사 박경순)이 높은 영업이익률과 실적 성장을 기반으로 상반기 중 예비심사신청서를 제출하고 코스피 상장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에이플러스에셋의 2019년 연결 실적은 영업수익이 2693억 7200만원, 영업이익이 208억 8000만원, 당기순이익이 153억 8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94%, 24.91%, 81.86% 크게 증가한 수치다. 에이플러스에셋의 2018년 연결 실적은 영업수익 2323억 3600만원, 영업이익 167억 1700만원, 당기순이익이 84억 5900만원이다.

에이플러스에셋은 특히, 보유 설계사들의 뛰어난 영업력을 발판 삼아 꾸준한 실적 성장과 함께 안정적인 수익성을 달성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에이플러스에셋의 설계사 1인당 평균 매출액은 5400만원으로 뛰어난 영업능률을 자랑한다. 영업이익률 또한 7.75%로, 업계 평균 수준인 2% 미만을 훌쩍 뛰어넘었다는 설명이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최근 한국장외시장(K-OTC)에 신규 상장했다. 거래 개시 첫 날인 23일에는 시초가 2675원에서 60.75% 상승한 4300원에 장이 마감됐다. 이날 에이플러스에셋은 장외 주식 주가 상승률 1위 종목으로 꼽혔으며 거래량 또한 48688주로 상위 4위를 기록했다.

회사는 이어져온 실적 성장을 기반으로 올해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상반기 중 코스피 상장을 위한 예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다.

박경순 에이플러스에셋 대표이사는 “소비자 입장에서 고민하고 판매하는 법인보험대리점의 시장 내 역할은 향후에도 점점 영향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양한 선택권 제시와 함께 탁월한 결과를 제공해 지속 성장하는 에이플러스에셋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7년 설립된 에이플러스에셋은 35개 생·손보사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회사별, 상품별로 보장내용, 사업비, 투자수익률, 상품가격 등을 철저하게 분석해 고객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진국형 법인보험대리점이다

임수민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수민 기자 bodo@emoneynews.co.kr
산업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임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