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산업 산업
에이치엘비파워,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달성5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행진
임수민 기자 | 승인 2020.05.15 11:42

에이치엘비파워(대표: 김종원·임창윤)가 5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에이치엘비파워는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2020년 1분기 매출이 72억2231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영업이익 13억 66만원과 당기 순이익은 14억5776만원으로 증가했다고 1분기 실적을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1분기 성공적인 사업구조 개편으로 사상 최대 영업실적으로 흑자를 기록한 후, 이번 1분기에도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기 위축을 극복하고 역대 최대의 영업이익을 실현하면서 5분기 연속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의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에이치엘비파워의5분기 연속 흑자행진의 저력은 선박 탈황설비인 스크러버 SOx(황산화물) 댐퍼와 발전설비 댐퍼, 전력설비BUS WAY, 전력저장장치 ESS 사업에서 지속적으로 신제품을 개발하고 수익성을 개선한 점에 있다. 특히, 최근 스크러버 운전시 시스템의 문제로 작동이 멈췄을 당시 SOx 댐퍼를 작동시킬 수 있는 에코 시스템 신제품을 개발하여 기존의 제품보다 안정성과 효율성을 업그레이드시켰다.

에이치엘비파워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스크러버SOx 댐퍼의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메이저 스크러버 설비 업체 및 조선사로부터 안정적인 수주에 힘입어 1분기에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뒀다.

에이치엘비파워의 재무적인 부분도 실적 호전과 함께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 최근 전환사채의 오버행(대량 대기 물량) 이슈가 사라졌으며, 영업이익으로 인한 현금흐름 개선으로 부채비율이 전년동기 대비 208%에서 36%로 대폭 감소하면서 건전성 지표와 수익성 지표가 크게 개선됐다.

임창윤 대표는 “과거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각종 경영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성공적인 사업구조 개편으로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높은 수준의 재무 안전성을 기반으로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한 신규 사업 진출을 적극 검토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성장 동력을 만드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수민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수민 기자 bodo@emoneynews.co.kr
산업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임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