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산업 산업
한국전자인증, 한국도로공사 V2X 보안인증 운영 개시V2X 인증체계 검증을 통한 상용화에 기여
권병우 기자 | 승인 2020.05.19 09:43

글로벌인증기관 한국전자인증 (대표 신홍식, 코스닥:041460)은 한국도로공사가 추진하는 자율주행차량 통신환경(V2X)의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한 ‘V2X 보안인증체계 운영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한국전자인증은 아우토크립트, 한국교통안전공단, 안랩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8억원 규모의 V2X 보안인증체계 운영사업을 수주하게 되었다.

지난해 V2X 보안인증 실증사업에 참여하여 자율협력주행 통신환경(V2X)에서의 메시지 해킹방지 등 정보보호 기술 개발을 통해 시스템 인프라의 기반을 쌓았던 한국전자인증은 그 경험을 바탕으로 기 시스템을 검증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국내유일 글로벌인증센터를 보유한 인증기관으로 운영노하우와 기술력을 인정받아 V2X 보안인증을 위한 인증체계 운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자인증은 지난해부터 대보정보통신, 펜타시큐리티 컨소시엄으로 현존하는 IEEE 1609-2 표준과 한국인터넷진흥원 V2X 보안인증체계 기술 규격 등 국내외 관련 규격을 준수하는 V2X 인증서 발급 및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지자체∙고속도로 C-ITS 실증사업과 연계하여 실 도로 적용을 위한 환경을 구성하고 있다.

V2X 보안인증 실증사업은 올해 7월을 목표로 진행 중이며 이렇게 축적된 노하우와 글로벌 인증센터 운영전략으로 이번 ‘V2X 보안인증체계 운영사업’을 진행하여 상용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차량 사물 통신인 V2X는 V2V (Vehicle to Vehicle, 차량-차량 간 통신), V2I (Vehicle to Infrastructure, 차량-인프라 간 통신), V2N(Vehicle to Nomadic Device, 차량-모바일 기기 간 통신), V2P(Vehicle to Pedestrian, 차량-보행자 간 통신) 등의 개념을 포함하며, 미래차 환경에서의 차량은 차량사물간 양방향 통신을 통해 교통 인프라와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기 위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의 핵심기술이 된다.

사람의 안전과 직결되는 V2X 환경에서 인가되지 않은 통신은 자동차 사고위험을 높이고 차량의 위치 정보 추적 등 정보유출 우려가 커지기 때문에 V2X 보안인증체계는 반드시 필요하다.

정부는 지난해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하고 2024년까지 주요도로에 완전 자율주행 인프라를 갖춘다는 방침으로 법과 제도, 통신, 지도 교통 시스템을 완비하려는 계획이다.

이번 한국도로공사의 V2X보안인증체계 운영사업은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자율협력주행환경에서 보안인증시스템 등의 기반 인프라를 운영 및 검증함으로써 안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추진된다.
    
한국전자인증 안군식 부사장은 “미래 교통의 핵심은 자율협력주행이다.

협력주행의 V2X 보안인증체계는 필수요소인 만큼 한국전자인증의 보안인증 기술력과 운영능력을 인정받게 될 것”이라며 “V2X 통신 보안을 보장하기 위한 PKI (Public Key Infrastructure) 기반의 V2X 보안인증 시스템을 선도적으로 상용화하고, AI기술을 접목한 보안인증기술을 통해 미국 실리콘밸리 및 독일 베를린 소재 현지 법인을 교두보로 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보도-취재부를 총괄하는 권병우 본부장입니다.

권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