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앤디포스, 오라클 래리앨리슨 회장 벤처캐피탈사와 네오티엑스 공동투자아스트라제네카의 면역관문억제제 임핀지와 병용 투여 임상 2상
조수영 기자 | 승인 2020.06.30 14:46

앤디포스가 이스라엘의 항암제 신약 연구개발 기업인 ‘네오티엑스테라퓨틱스’(네오티엑스)에 약 269억 원을 추가 투자해 STR(Selective T-Cell Redirection, 선택적 T 셀 활성화) 플랫폼 기반 면역항암제 임상2상 진행을 가속한다.

앤디포스는 STR 플랫폼 기반 항암제 신약개발 기업 네오티엑스에 총 약 269억 원을 투자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네오티엑스 자금조달에는 오라클 래리엘리슨 회장이 설립한 ‘타코 벤처스’도 앤디포스와 함께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네오티엑스의 STR 플랫폼은 면역 T세포가 특이적으로 공격한다고 알려진 병원균 ‘황색포도상구균’을 암세포에 코딩하는 기술이다. 네오티엑스는 이미 전임상 단계에서 1차 항암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는 세포독성 항암제와 면역 항암제, 면역관문 억제제 등과 병용 투여를 진행한 결과 암세포가 완전히 제거된 ‘완전 관해’를 확인했다.

네오티엑스가 개발 중인 항암제 ‘안야라’는 다국적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의 면역관문억제제인 ‘임핀지’와 병용 투여를 위한 최대 허용 용량을 확인하기 위해 임상 1b상을 진행 중이다. 관련 임상은 올 하반기에 완료 예정으로 미국 식품의약처(FDA)에서 임상2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앤디포스 관계자는 “네오티엑스는 교모세포종, 비소세포폐암, 유방암 등 고형암 치료를 목적으로 프랑스 대형제약사 ‘사노피’의 항암제 ‘탁소텔’과 병용 투여로 진행되는 임상2상과 하버드의대의 다나-파버 암센터에서 글로벌 제약사 ‘로슈’의 3세대 PD-L1 면역항암제인 ‘티쎈트릭’과 병용 투여로 진행되는 임상 1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STR 플랫폼과 유도 혈액암 치료제를 병용 투여할 경우 암 치료 효과가 2배가량 증진된다는 사실을 검증하기 위해 네오티엑스는 4개 이상의 임상을 추가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미국암학회(AACR)대표 출신으로 지금까지 12개 이상 항암제 임상을 주도해온 다니엘 본 호프 박사가 네오티엑스의 미국 임상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네오티엑스는 앤디포스의 자회사 큐어바이오와 STR 플렛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항암제 신약개발 연구를 진행 중이다. 네오티엑스는 STR 플랫폼과 큐어바이오의 ‘ARS (Aminoacyl-tRNA synthetase)’ 플랫폼을 융합한 신약 물질을 개발하기 위해 MOU를 체결하고 올해 하반기 중으로 전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수영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영 기자 bodo@emoneynews.co.kr
제약-바이오 담당 조수영기자입니다.

조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