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병원/전문의
인하대병원, 의술과 인천 새마을금고 등 따뜻한 손길로 생명 지켰다
박은옥 기자 | 승인 2020.11.24 09:46

인하대병원의 의술과 인천 새마을금고를 비롯한 따뜻한 손길이 더해져 하나의 생명을 지켰다.

60대 남성 A씨는 이달 초 인하대병원에서 박상돈 심장내과 교수의 집도 아래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TAVI)을 받았다. TAVI 시술은 고령이거나 기저질환 등으로 수술에 따른 위험성이 높은 중증 대동맥 판막 협착증 환자에게 필수적이다. 가슴을 열지 않고, 허벅지 동맥을 통해 대동맥 판막을 인공 심장판막으로 교체하는 최고난이도의 시술이다.

대동맥 판막 협착증 중증 환자는 1년 이내 25%, 2년 이내 50%의 사망률을 보인다. A씨 역시 판막이 딱딱해지고 좁아져 심장의 혈액 공급 기능이 떨어진 중증 환자였다. 개흉 수술이 근본적인 해결책인데 전신 마취 후 가슴을 열고, 심장이 멈춘 상태에서 판막을 교체하는 과정이 환자에게 큰 부담이었다. 고령이거나 몸 상태가 나쁜 경우, 수술에 성공해도 환자가 깨어나지 못하는 사례가 있기도 하다. 게다가 A씨는 TAVI 시술이 필수적이나 수술비 마련이 힘에 부칠 정도로 경제적인 면에서도 취약한 상태였다.

A씨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인천 새마을금고 새생명돕기회가 1천만 원을 쾌척했고, 보건복지부의 재난적의료비, 한국의료지원재단의 후원, 인하대병원 사회복지기금 등이 모여 성공적으로 시술이 이뤄졌다. A씨는 인하대병원에서 최초로 TAVI 시술을 받은 환자로 기록되기도 했다.

박상돈 인하대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TAVI 시술은 가슴을 열어 수술하기 어려운 고령의 대동맥 판막 협착증 환자들에게 생명을 지킬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라며 “이번 시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TAVI 시술팀 운영을 통해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옥 인하대병원 사회공헌지원단장은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으로 저소득 소외계층의 의료비 걱정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다”며 “큰 도움을 주신 인천 새마을금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지역 내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이 닿을 수 있도록 항상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하대병원과 인천 새마을금고 새생명돕기회는 지난 2010년 맺은 의료비 지원 협약을 바탕으로 현재까지 총 9명의 심장질환, 백혈병, 간 이식 수술환자에게 9천만 원의 의료비를 지원했다.

박은옥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옥 기자 bodo@emoneynews.co.kr
제약-바이오를 담당하는 박은옥 기자입니다.

박은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