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홍보 홍보
까스텔바작, 21년 사업계획 발표..골프존 협업 확대 등 골프진정성 강화골프웨어 브랜드 명성 굳히고 본격적인 사업 확장 전개
권병우 기자 | 승인 2020.11.24 11:10
<사진설명>까스텔바작 GTOUR 위너스컵/팀까스텔바작 함정우 프로

프랑스 오리지널 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작은 24일 본업의 경쟁력 강화를 기반으로 한 내년도 성장안을 발표했다. 까스텔바작은 현재 골프웨어 업계에서 상위 5위권 내외의 매출 규모와 높은 인지도를 형성하고 있는 브랜드로, 내년에는 골프웨어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까스텔바작은 골프웨어 브랜드를 추가 인수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신규 브랜드 론칭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골프웨어 브랜드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골프웨어 본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신규 브랜드의 경우 기존 가두 대리점 유통 중심의 매스티지 브랜드와 차별화되는 하이엔드 포지셔닝으로 백화점과 프리미엄 아울렛 중심의 유통에 진입할 예정이다. 골프를 즐길 뿐만 아니라 고급스러운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골퍼들을 위한 니치마켓까지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이같은 구상은 단순 외형 매출의 상승을 견인하기 위한 목적이 아닌 브랜드 가치 제고와 사업 다각화 추진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까스텔바작은  골프웨어 브랜드로서의 진정성을 강화하고 골프 사업 부문을 성장시키기 위해 골프 웨어 의류 외에 가방류와 같은 액세서리를 비롯해 골프 용품 부문의 비중을 크게 확대할 방침이다.

까스텔바작은 기존 어패럴 중심의 사업을 영위하며 현재 골프 용품의 매출 비중은 15%내외를 차지하는 수준이지만, 내년도에는 골프 용품의 품목도 다양화하면서 용품이 차지하는 비중을 30%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골프존과의 사업적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점도 눈에 띈다. 까스텔바작은 그동안 골프존과의 광고 프로모션 협업을 비롯해 2020년 까스텔바작 G투어 위너스컵 대회에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고, 골프존 코스에 까스텔바작 가상CC를 개발해 브랜드를 노출시키는 등 다양한 협업을 이어오고 있다. 나아가 2021년에는 골프존과의 광고 및 이벤트뿐만 아니라 양사간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전략적 제휴 차원에서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골프웨어 시장은 야외 라운딩 시즌에 따라 계절의 영향을 크게 받는 비즈니스이지만,  까스텔바작은 골프 플랫폼 사업을 기반으로 하는 골프존과의 협력으로 사업 안정성을 추구하는 동시에 골프 비즈니스의 영역을 확장시킨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한편 까스텔바작은 2021년 마케팅 슬로건인 ‘플레이(Play)’ 라는 컨셉에 맞게 위트 있고 즐거운 골프와 라이프에 대한 까스텔바작의 브랜드 진정성을 강화한다.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 및 디자이너들과의 적극적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브랜드 화제성을 지속적으로 제고하고 향후 광고모델을 활용해 SNS 등 온라인까지 전방위적으로 브랜드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병우 기자 bodo@emoneynews.co.kr
보도-취재부를 총괄하는 권병우 본부장입니다.

권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