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스타
‘살인자의 쇼핑목록’ 이광수, 살인 사건 용의자 되다?! ‘억울함 가득’
이수연 기자 | 승인 2022.05.06 12:36
   

‘살인자의 쇼핑목록’ 이광수가 다양한 감정 변화로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연출 이언희/극본 한지완/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비욘드제이) 4회에서 이광수는 MS마트의 캐셔 ‘안대성’ 역으로 분해 대성의 다채로운 얼굴을 선보여 극의 흡입력을 높였다. 

이날 대성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 그는 MS마트 앞에 오천원(장원영 분)이 돌을 던지면서 나타나 계속 억지를 부리자 “네가 우리 엄마 건드렸잖아!”라고 폭발했다. 대성은 평범하지 못했던 지난 삶이 떠올라 북받쳐 오르는 감정으로 말을 잇지 못하고 주저앉기도. 이어 그는 돌을 들고 악을 쓰는 오천원을 향해 차갑게 “당신 말대로 그때 당신, 죽을 뻔한 거 잊었어?”라며 분노가 서린 서늘한 눈빛으로 그를 쏘아보았다. 

하지만 대성은 오히려 최지웅(배명진 분) 형사의 수사망을 좁혔다. 먼저 그는 자신의 옥탑방 안에 있던 스타킹에 대해 지웅이 묻자 높아진 언성으로 한껏 억울함을 드러냈다. 대성이 살해 도구라고 추리한 스타킹을 실험해 본 흔적이었던 것. 결국 살인 사건 용의자로 조사를 받게 된 그는 자신을 살인범으로 몰아가면서도 대성이 범인이 아니라면 좋겠다는 지웅의 말에 “뻥치시네”라고 받아친 후 자리를 떠나 깨알 같은 재미를 더했다.

또한 살인 사건을 계속해서 파헤치던 대성은 특히 생선(박지빈 분)에 대한 의심을 키웠다. 그는 살인 사건의 목격자라고 생각한 서율(안세빈 분)이 보이지 않자 생선의 집에 찾아갔지만, 율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자신이 의심하고 있던 정황에 대해 캐물었다. 그렇게 생선의 숨겨진 사연을 알게 된 대성은 머쓱한 얼굴로 사과했다. 이후 율의 행방을 찾고 있던 것이 생각난 그는 당황한 채 뛰쳐나가며 엔딩을 맞이했다. 

이광수는 인물의 다양한 감정선을 넘나드는 연기로 전개에 더욱 빠져들게 만들었다. 그는 대성이 곤경에 처하자 억울한 표정으로 상황을 실감 나게 표현, 보는 이들로 하여금 대성의 답답함을 고스란히 느끼게 했다. 반면 이광수는 오천원을 향한 대성의 분노를 표현할 때에는 매서운 눈매로 돌변해 분위기를 한순간에 반전시켰다. 이처럼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고 있는 이광수가 앞으로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통해 풀어나갈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광수를 비롯해 김설현, 진희경, 오혜원 등이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매주 수, 목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연 기자 bodo@emoneynews.co.kr
연예부를 담당하는 이수연 기자입니다.

이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