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스타
‘녹두꽃’ 윤시윤, 완벽한 캐릭터 구현‘카리스마’부터 ‘여심저격’까지 1人3色매력
조성은 기자 | 승인 2019.05.07 10:22
   
▲ 사진 = SBS ‘녹두꽃’ 방송화면 캡처

‘녹두꽃’ 윤시윤의 일인 삼색 매력이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125년 전 이 땅을 뒤흔든 민초들의 우렁찬 사자후 ‘동학농민혁명’을 그린 민중역사극으로 혁명군과 토벌대 갈라져 서로의 가슴에 총구를 겨눠야 하는 이복형제가 써내려가는 애증과 영욕의 드라마이다.

먼저 윤시윤의 야수와 같은 카리스마가 눈길을 끈다. 지난 4일 방송된 ‘녹두꽃’ 7, 8회에서 백이현(윤시윤)은 정면을 향해 총을 겨누며 드라마 엔딩을 장식했다. 날카로운 눈매와 차가운 표정은 그의 강인함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또한 그의 더욱 깊어진 표현력은 드라마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형 백이강(조정석)과의 따뜻한 형제애부터 스승 황석주(최원영), 아버지 백가(박혁권)에 대한 실망과 분노까지 휘몰아치는 감정들을 섬세하게 연출해 드라마의 힘을 더하고 있다.

앞서 윤시윤은 두 편의 사극 주인공으로 출연해 안방극장에 뚜렷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녹두꽃’에서도 설레는 사극 비주얼을 뽐내 백이현이란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해 냈으며 미소년 같은 수려한 용모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드라마 시작 전부터 ‘사극장인’이란 타이들로 많은 주목을 받은 윤시윤은 무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앞으로 남은 회차 동안 선보여질 그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녹두꽃’은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조성은 기자  wowsungeun83@naver.com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은 기자 wowsungeun83@naver.com
교육-과학, 연예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조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2281-2077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