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부동산 보험
생명보험 큰 손은 51세 주부
김정운 기자 | 승인 2010.07.27 12:07
매년 1억원을 보험료로 납입하는 사람들이 있다. 보험사에서는 VVIP고객 또는 초우량고객으로 불리는 그들은 일반 고객 몇 십 명과 맞먹는 ‘보험 큰 손’들이다. 대한생명이 이들의 연령, 직업, 가입상품들은 살펴봤다.

대한생명(www.korealife.com)이 매월 보험료로 1천만원 이상 내거나 일시납으로 3억원 이상 보험에 가입한 초우량고객(VVIP) 천여명을 분석한 결과를 27일(화)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가장 큰 특징은 보험가입에서 ‘女心’이 중요하다는 것. 경제활동을 담당하는 남성보다는 여성의 의사에 따라 보험상품에 가입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점이다.

VVIP 평균 보험계약건수는 9건, 월 보험료는 838만원

대한생명이 분석한 VVIP고객들의 평균 보험계약건수는 9.1건, 월 평균 납입보험료는 838만원이었다. 종신보험이나 치명적질병(CI)보험으로 매달 151만원, 연금보험료로 531만원 가량 납입했다. 일반 고객들의 평균보험료가 18만원인 것에 비하면 46.5배나 많은 셈이다. 한편, 이들의 나이는 평균 51세로 일반 고객 평균 44세보다 7세 가량 많았다.

VVIP고객 4명 중 한 명은 주부, 배우자들이 대부분 고소득 전문직

대한생명 VVIP고객들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직업군은 바로 주부였다. 4명 가운데 1명꼴인 25.2%가 주부였으며, 자영업 18.4%, 의사/약사 9.2%, 기업체 대표/임원 7.1% 등이 뒤를 이었다. 주부고객의 경우 배우자 직업이 대부분 전문직이나 기업체 대표/임원 등 고소득 종사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부 이외의 직종에서도 여성의 비중은 40~50% 정도 차지해 전체 VVIP고객 중 여성의 비율은 60%를 넘었다. 여성이 전업주부거나 직업을 갖고 있거나 상관없이 보험가입에 있어서는 여성의 결정권이 더욱 컸음을 보여준다.

“금융상품 가입시 최종결정은 여성들이 하는 경우가 많아”

올해 대한생명 보험왕에 오른 유현숙 매니저는 “월 500만원이 넘는 연금보험에 가입하는 VIP고객들은 대부분 여성으로, 배우자들이 사업체를 운영하거나 전문직에 종사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덧붙여 “주로 여성들이 가정경제권을 갖고 투자를 전담하는 경우가 많아, 이들 주부들에게 다양하고 전문적인 재테크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고액계약 체결의 비결”이라고 밝혔다.

대한생명이 VIP고객을 대상으로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FA(Financial Advisors;종합자산관리)센터의 상담고객들을 살펴봐도 여성들의 결정권이 높음을 알 수 있다.

대한생명 강북FA센터 이승열 센터장은 “방문고객의 60%가 여성이며, 부부가 함께 상담을 받더라도 금융상품 가입시 최종결정은 아내들이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자녀와 관련된 상속이나 투자와 관련해서 여성들이 더욱 적극적”이라고 얘기했다.

대한생명, 재테크 특강 개최, 주부체험단 운영 등 VVIP고객 및 女心 잡기 분주

대한생명은 여심을 잡기 위해 분주하다. 먼저 대한생명은 7월 한 달간 지역별로 VVIP고객 초청 세미나를 진행했다. 전국 7개 지역에서 개최된 이번 세미나에는 1,000여명의 고객이 참석했으며, 지역별로 재테크 특강, 골프행사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됐다. 주로 여성고객들이 참석했으며 하반기 부동산 전망 및 자산이전설계 등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대한생명은 30~40대 주부 30명을 선발해 ‘사랑모아컬쳐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이들에게는 8월초까지 3개월간 재테크특강, DSLR카메라 강습, 브런치 콘서트 초대, 다이어트힐링요가 강습, 봉사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대한생명은 참가자들이 자신의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올린 글을 통해 대한생명의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생명은 여성이 남성보다 평균수명이 높은 것에 착안, 배우자 사망 이후 연금액을 늘려서 받을 수 있는 ‘여자예찬 연금보험’을 올 1월 출시해 판매하고 있다.

김정운 기자  bodo@emoneynews.co.kr

<저작권자 © 이머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운 기자 bodo@emoneynews.co.kr

김정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엔케이디미디어  |  사업자등록번호 : 106-88-00193  |  대표전화 : (02)543-2949  |  팩스 : (02)6455-2078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길 24 서초 카라얀타워빌딩 6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3922  |  창간일 : 2009. 7.24   |  기사 발행일 : 2009.7.24  |  등록일 : 2015.10.5
발행인 : 심지현  |  편집인 : 권병우  |  청소년 보호책임자 : 권병우(제호 : 이머니뉴스)
보도자료 : bodo@emoneynews.co.kr  |  제휴·업무관련 : nkdmedia@daum.net
Copyright © 2009 이머니뉴스 | (주)엔케이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이머니뉴스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